• 맑음동두천 5.0℃
  • 흐림강릉 2.3℃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7.5℃
  • 구름많음대구 6.0℃
  • 구름많음울산 4.5℃
  • 맑음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0.0℃
  • 맑음고창 4.4℃
  • 흐림제주 6.8℃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차 끓이는 연기가 솔솔 피어나네 - 이이

약을 캐다가
홀연 길을 잃었는데
첩첩 산들
단풍 옷 입고 섰네
산승이 물을 길어
어디 돌아가더니만
수풀 끝에 차 끓이는
연기가 솔솔~

採藥忽迷路(채약홀미로)
千峰秋葉裏(천봉추엽리)
山僧汲水歸(산승급수귀)
林末茶烟起(임말다연기)

*원제: 山中(산중)

율곡 이이(李珥)가 지은 손바닥 만 한 시다. 작품 속의 사내는 깊고도 깊은 산 속에서 정신없이 약을 캐고 있다가 홀연 길을 잃고 말았다. 여기가 어딜까 하고, 문득 사방을 둘러본다. 온 동내 된장 고추장을 모두 다 퍼 와서 완전 뒤범벅 해 처바른 듯이 천산 만산의 단풍들이 아예 타닥타닥 타오르고 있다. 그야말로 아무도 없는 첩첩산중이다. 풍경이 아름답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덜컥, 겁이 나기도 한다. 바로 그 때, 산속에서 살고 있는 승려 한 분이 물을 길어 어디론가 돌아가는 모습이 보인다. 어디 가까운데 절이 있나 보다. 아니나 다를까. 저쪽 수풀 끝에서 보글보글 차 끓이는 연기가 솔솔 피어나기 시작한다. 눈물이 핑 돌도록 푸른 하늘에 하얗게 솔솔 피어나는 연기. 순도 100%의 절대적인 적막 속에서 아연 가벼운 생기가 돈다. 구구하게 설명할 필요도 없이 눈앞에 그림이 다 그려진다. 고작 스무 자에 불과한 시에 한 두 폭도 아니고 네 폭 병풍이 하나씩 차례대로 펼쳐지는 그림!

“호수 가 숲 아래 작은 집/ 연기가 피어오른다/ 연기가 없다면/ 집과 숲과 호수가/ 얼마나 삭막할까” 독일의 시인 브레히트의 [연기]라는 작품이다. 만약 그 때 수풀 끝에서 차 끓이는 연기가 피어나지 않았다면, 산들은 얼마나 심심했을까. 물을 길어 돌아가는 승려가 없었다면, 약을 캐러왔다가 길을 잃고 헤매는 사내가 없었다면, 산은 또 혼자서 얼마나 심심하게 야위어 갔을까. 된장 고추장을 뒤범벅 해 처바른 저 활활 타오르는 미친 산이 없었다면, 산 아닌 것들은 또 얼마나 심심하게 가을을 보냈을까.

올해는 나도 첩첩 가을 산에 약을 캐러 갔다가, 길을 잃고 이리저리 헤매고 싶네. 활활 타오르는 단풍나무 아래서, 차 끓일 물을 길어 돌아가고 있는 승려를 문득 만나고 싶어지네. 설설 따라가서 오래 오래도록 차를 얻어 마시며, 긴긴 담소를 나누고 싶네. 절 마당 천지간에 막무가내 휘날리는 나뭇잎들과 천 근 만 근 밀려오는 저 저녁놀을 젖 먹은 힘을 다해 절 밖으로 쓸어내고, 산 속에서 하룻밤 푹 자고 왔으면 더욱더 좋겠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