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4℃
  • 대전 21.1℃
  • 대구 20.3℃
  • 박무울산 20.6℃
  • 광주 20.3℃
  • 흐림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20.7℃
  • 제주 21.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1144호 독자마당] 거울과 독서

“지방대라서가 아니라 지방대처럼 살아서 실패하는 것이다.”

2010년과 2011년 각각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했지만 날개가 없어 뛴다는, 정말 미칠 듯이 뛴다는 우리학교 선배 두 분이 한 말이다. 그들의 말은 여러 번 곱씹을수록 그 뜻이 더 분명해진다. 그렇다. 우리는 지방사립대 학생들이다. 소위 말하는 서연고서성한중경외시 혹은 국립대 학생이 아니다. 대한민국이라는 학벌 사회에서 우리는 학벌이라는 날개가 없다. 그래서 목적지까지 뛰어야 한다. 날개가 없기 때문에.

그렇다면 지방사립대 학생인 우리는 뛰고 있을까? 그 물음에 대한 답변은 한 가지만 생각하면 된다. 우리의 여름방학을 떠올려보자. 그리고 한 명쯤은 있는 서울권 대학을 다니는 친구와 스스로의 방학을 비교해보자. 방학도 지방대처럼 살지는 않았을까? 날개도 없는데 뛰지도 않고 걷기만 한 것은 아닐까? 질문하는 자는 답을 피할 수 없다.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성찰이 필요할 것이다. 성찰에 도움되는 책을 하나 소개하고 싶다. 때가 가을이기 때문이다. 또한 곧 졸업하는 학생이라서. ‘날개가 없다 그래서 뛰는 거다’라는 책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와 대척점에 서있는 책이다. 위로 보단 현실을 말해준다.

책 한 권 읽고 우리의 인생이 한 번에 바뀔 것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 책 한 권으로 바뀔 만큼 인생은 시시하지 않으므로. 하지만 가슴에 작은 불씨 하나는 일으킬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불씨가 불꽃이 되길, 미칠 듯이 뛰어 날개 가진 이들보다 먼저 목적지에 도달하길 기원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