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5.4℃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7.6℃
  • 구름조금대구 9.8℃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7.7℃
  • 맑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9.8℃
  • 구름조금경주시 9.7℃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보도

대학단신

더보기

기획

‘소멸 위기’ 대구·경북, 뭉치면 살까
경북 소재 지자체, 소멸 고위험 지역 상위권 차지 가파른 인구 감소세에 청년인구 유출도 심각 대구시-경북도, 행정통합으로 활로 모색하지만 “독단적이고 성급한 추진 안돼” 비판 목소리도 도시에 살던 A씨 부부는 아이를 깨끗한 환경에서 기르기 위해 무턱대고 귀농길에 올랐다. 생계를 위해 자두 농사를 시작했지만 아직 일에 익숙하지 않아 어려움이 크다. 하지만 농사보다 힘든 것은 열악한 지역 인프라다. 아이는 시골로 이사를 온 이후로 아직 친구가 없다. 또래를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고령화가 심각한 탓이다. 아이를 보낼 유치원은 지역에 단 한 곳뿐인데, 그나마도 3~4명 남짓한 매우 작은 규모다. 장을 보려고 해도 가장 가까운 마트가 집에서 30분이나 걸린다. 부부는 아이를 위해 시작한 일이 오히려 아이를 힘들게 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인구 경북 의성군에 거주하는 어느 부부의 실제 이야기다. 마늘과 사과, 그리고 ‘한국 컬링의 성지’로 유명한 의성군은 지난 2014년 이래 6년 연속으로 전국 243개 지자체 중 인구 소멸 위험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하는 ‘지역소멸위험지수’는 소멸위험도를 ▶소멸위험 매우
[벼랑 끝 지역대학(하)] 대학평가 목전인데…학생도 재정지원도 수도권에 ‘올인’
대규모 정원 미달 속출… 구조조정 가속화 두 차례 걸친 대학평가, 수도권 편중만 심화 다가온 3주기 평가도 여전히 지방대가 불리 지방대학 붕괴는 곧 지역사회 침체로 이어져 전국 대학에 미달사태가 속출한 가운데 낮은 충원율을 기록한 대학들을 중심으로 후폭풍이 거세다. 신입생 모집 부진의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혔던 대구대 김상호 총장이 학교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지난 3월 29일 해임된 데 이어, 전북 익산에 위치한 원광대와 강원 원주의 상지대에서도 총장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대구대는 올해 입시에서 전체 정원의 20%가량인 780명을 채우지 못했고, 원광대 또한 신입생 등록률 79.9%를 기록해 전체 정원 중 710명이 공석으로 남았다. 지난해 민주공영대학을 선포하고 교육 공공성을 확보하겠다고 나선 상지대는 충원율을 대외비에 부칠 만큼 충격이 컸다. ● 대학평가는 ‘기울어진 운동장’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이하 3주기 대학평가)’을 앞둔 지역 대학가에는 전운이 감돈다. 3주기 대학평가는 지난 2015년부터 박근혜정부에서 시작되어 3년 단위로 실시되는 대학구조조정 정책의 마지막 단계다. 2014년 ‘대학구조개혁 추진계획’이라

계명만평

더보기

고정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