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2.8℃
  • -강릉 35.7℃
  • 연무서울 33.4℃
  • 맑음대전 34.5℃
  • 맑음대구 37.1℃
  • 맑음울산 34.9℃
  • 맑음광주 36.3℃
  • 맑음부산 32.3℃
  • -고창 32.9℃
  • 맑음제주 29.9℃
  • -강화 30.4℃
  • -보은 34.1℃
  • -금산 34.2℃
  • -강진군 35.1℃
  • -경주시 37.2℃
  • -거제 35.5℃
기상청 제공

문화·생활

전체기사 보기

청년문인, 그들이 설 곳은?

‘문학이라는 덫에서 벗어나라’, ‘자유로워 져라’

작은 나라, 그러나 역동적인 나라가 바로 대한민국이다. 그런데도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우리 사회를 헬조선이라고 부른다. 충분히 이해는 가지만 헬조선을 벗어날 수 있다면 과연 그곳은 어디일까. 어찌됐건 우리나라에는 많은 예술인들이 활약하고 있다. 그 중에는 이른바 글을 업으로 삼는 문인들이 꽤 많다. 여기서의 업은 경제활동을 말하기도 하고 글을 쓰는 일, 즉 행위를 뜻하기도 하는 중의적 표현이다. 경제적인 면에서 문인들에겐 고뇌가 따른다. 특히 젊은 문인들에게는 장래 글만 써서 경제적 재화를 획득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 주된 관심사이자 회의가 아닐까 한다.문인 중에서 비교적 젊은층에 속하는 사람들을 청년문인이라고 가정하고 그 청년문인들이 우리 문학계에 아니 사회 전반에 걸쳐 설 곳이 있느냐, 즉 생활인으로서 당당히 살아갈 수 있느냐 하는 것이 당면 과제이다. 청년문인은 이런 점에서 안타깝게도 임계점에 거의 도달했다. 문학적 소양이 있고 대학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했다고 해도, 현실에서 전투적 삶을 살아가야 하는 그들에게 글은 무기나 방패가 되기 어렵다. 성격은 다르지만 펜은 칼보다 강하다는 금언은 자조의 변에 지나지 않는다. 손으로 꼽을 수 있는 전업 작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