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12.2℃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6.0℃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7.2℃
  • 맑음고창 11.0℃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13.3℃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5.1℃
기상청 제공

문화·생활

전체기사 보기

짧지만 강하다! 이제는 웹드라마가 대세

편리한 접근성, 다양한 소재와 장르 등으로 1020세대 사로잡아

미디어 환경이 인터넷·모바일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콘텐츠 플랫폼도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급성장한 콘텐츠 중 하나가 ‘웹드라마’로, 최근 수백만 조회수를 기록하는 웹드라마들이 급증하며 웹드라마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동영상에 특히 익숙한 10대와 Z세대를 주독자층으로 하는 웹드라마 시장은 모바일 기기의 발전과 인터넷 통신망 속도의 가속화와 함께 폭넓은 독자층으로 확대해 가고 있다. 요즘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웹드라마 ‘연애플레이리스트’ 시즌4는 대학생들의 청춘 공감 멜로 스토리로 조회수 수천만뷰를 넘어섰고, 10대 공감 로맨스 스토리 ‘에이틴’ 시즌3 역시 수천만뷰를 넘어서며 웹드라마 시대를 실감하게 한다. 웹드라마란 인터넷을 의미하는 웹과 드라마가 결합된 신조어로, 웹이나 모바일 기반의 플랫폼에서 독점적으로 서비스되는 영상물의 통칭(김동하·남정숙2015)이라 정의된다. 한국에선 7~8년 전 시작된 웹드라마가 주를 이루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웹시리즈’가 주를 이룬다. 10여 년 전부터 제작되기 시작된 미국 웹시리즈는 유튜브에 짧은 길이(클립)로 연이어 올리는 에피소드 형태로 웹을 통한 시리즈라는 의미에서 ‘웹시리즈’로 불린다. 웹시리즈는






[우리말 정비소] ‘택배’, 일상생활 속 깊숙이 들어온 일본말 “월수입 수백만 원의 택배일을 알선해준다는 광고를 보고 찾아갔다가 피해를 입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월 4~5백만 원 수입의 택배일을 알선해 준다는 인터넷 광고를 보고 생계 때문에 어떻게든 일자리를 구해보려다 도리어 수백만 원 생돈을 물어내야 할 상황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는 9월 16일자 KBS 보도 가운데 일부다. 피해를 입은 노인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 일감이 뚝 끊겨 세 식구 생계가 막막해져 ‘택배회사’를 찾아 간 것이다. 이처럼 우리 생활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택배(宅配, 타쿠하이)’라는 말은 일본말이다. 이제 일상생활에서 택배 없이는 살 수 없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이 ‘택배’라는 말이 들어 온 것일까? 이 말이 들어온 시기를 말하기 전에 일본에서 ‘택배’라는 말이 언제 쓰이기 시작한 것인지를 살펴보자. 기록상 1976년 1월 20일 야마토운수(大和運輸)가 택배사업을 시작할 당시 ‘택배편(宅配便, 타쿠하이빈)’이라는 말을 썼다. 택배사업이 번창하기 전에 일본에서는 철도역을 이용한 소포나 또는 우체국에서 취급하는 소포제도 밖에 없었다. 우체국의 경우 집으로 물건을 배달해주기는 하지만 부칠 때에는 우체국으로 찾아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