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7.0℃
  • 맑음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22.5℃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24.1℃
  • 맑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조금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학술

전체기사 보기

구부리고 접고…코앞으로 다가온 꿈의 디스플레이

IT기기 구현을 위한 차세대 투명 전극 소재 기술

최근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신형 스마트폰을 대거 발표하면서 세계시장 1, 2위인 삼성전자와 애플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는 신문기사가 종종 보이고 있다. 이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저가폰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중국 제조사의 스마트폰이 삼성전자와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기능상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으면서 일어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최근 스마트폰을 보면 정말 나올 만한 기술은 이미 다 나왔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고 플래그십 모델들의 경우 그 차이를 구분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비슷해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완전히’ 새로운 기술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고 그 중 하나가 플렉서블 스마트폰이라 할 수 있다. 2013년 우리나라의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갤럭시 라운드와 G플렉스를 각각 선보이며 플렉서블 스마트폰 상용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으나, 사용자가 마음대로 기기를 접거나 휘게 할 수 없었다. 사실상 미완의 플렉서블 스마트폰인 셈이다. 5년이나 지난 현재까지도 엄밀한 의미의 플렉서블 스마트폰은 존재하지 않고 있다. 이는 플렉서블 스마트폰을 이루는 디스플레이, 배터리, 회로기판 등 다양한 부품들이 모두 플렉서블한 형태가 되어야 하지만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