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0.8℃
  • 흐림서울 23.1℃
  • 박무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4.3℃
  • 박무울산 20.9℃
  • 박무광주 22.6℃
  • 흐림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1.9℃
  • 박무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2017년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장마

  • 작성자 : 마스터
  • 작성일 : 2019-08-28 09:19:30

●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장마

이예진 (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1)


구름이 좋아서 구름으로 된 아이를 낳았다
아이가 울면 방안에 물이 차오를까 우리는 웅덩이보다 낮은 곳에 살았다 창밖으로 낯선 발목들이 지나가
접시를 닦고 기저귀를 갈면 올려다 볼 하늘이 없었다
아이가 울면 빗소리가 났어 빨래가 마르지 않아 양말 하나를 돌려 신었다
주전자 물이 끓고 아이는 자꾸만 몸을 키웠지 나를 잡아먹고 싶다고
라디오에 같은 사연을 보냈다 여긴 소리가 모두 젖어있으니까 구름에 닿는 주파수를 모르니까
이젠 방에서도 우비를 입어야겠다
젖은 책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책장이 무너져버리고
수화기를 왼쪽에 대면 뺨이 젖었다


●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수상소감

 지진이야? 하고 물으면 전진이야,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무너지는 계단을 끝까지 오르고 싶습니다. S8607에서는 시를 쓸 수 없어서 밤마다 학교 벤치를 떠돌았습니다. 춥고 더웠습니다. 때때로 땅이 흔들린다고 생각할 때가 있었습니다. 중심을 잡는 것이 어려워 중심에 서있지 못하는 편입니다. 저도, 시도 서 로를 걷돌고 있는 중입니다. 몸에 생긴 균열들, 저는 아직도 균형을 맞추는 것이 서툽니다.  저는 우리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제 시에서는 우리라는 말이 참 많이 등장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우리에 제가 들어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우리’라는 상태를 참 좋아합니다. 네가 있어서 참 좋아. 너희가 있어서 참 좋아. 그리고 우리가 되어서 참 좋아. 제 시를 끝까지 읽어주신 제가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샤라랑의 기분을 아 는 멋진 교수님과 내가 가장 사랑하던, 사랑하는 숫자 0, 그리고 린. 열반과 콩자반과 느루. 그리고 셔틀콕 나의 우리가 된 사람들. 나의 우리 사람들 저를 지탱해주고 있는 모든 부분에 감사를 드립니다. 책상을 흔드는 여진 속에서 글을 마칩니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30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최제훈… 신문방송국 2019/09/16
229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 장례(박민혁 인하… 신문방송국 2019/09/16
228 제39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고연옥… 신문방송국 2019/09/16
227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은희경… 신문방송국 2019/09/16
226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양아… 신문방송국 2019/09/16
225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나희덕 님, 박… 신문방송국 2019/09/16
224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작 - 몽파르나스(김지현 단국… 신문방송국 2019/09/16
* 2017년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장마 마스터 2019/08/28
222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2) - 드리프터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1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1) - 줄곧 들어온 소리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0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당선작 - 배수(排水)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9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2) - 당신이라는 간질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8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7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6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