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4.9℃
  • 구름많음울산 5.2℃
  • 흐림광주 5.2℃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7.3℃
  • 구름많음강화 -0.1℃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5.5℃
  • 구름많음경주시 2.3℃
  • 흐림거제 5.8℃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최제훈 님)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19-09-16 17:39:13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최제훈 님)

- 심사위원

  손정수 님(계명대 · 문예창작학 · 교수 / 평론가)

   199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평론부문에 당선됐다평론집으로 <미와 이데올로기>, <뒤돌아보지 않는 오르페우스>, <비평혹은 소설적 증상에 대한 분석>, <텍스트와 콘텍스트혹은 한국소설의 현상과 맥락>, <소설 속의 그와 소설 밖의 나등이 있다.

  최제훈 님(작가)

   2007년 <문학과 사회신인 문학상을 수상하며 등단했으며, 2011년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했다소설집<퀴르발 남작의 성>, 장편소설 <일곱 개의 고양이 눈>, <나비잠>, <천사의 사슬>이 있다.


- 심사평

신설된 장르문학 부문에는 총 11편의 응모작이 들어왔다. 많지 않은 편 수 속에 SF, 로맨스, 미스터리, 스릴러, 판타지 등이 고루 망라돼 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장르문학’이라는 용어 사용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지만 이렇게 소설의 다양성을 한눈에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본 공모전이 더욱 활성화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서울과 서울 사이>는 일종의 포스트 아포칼립스 서사이다. 배경은 의문의 바이러스로 인해 봉쇄된 후 무법천지로 변한 서울. 기시감이 드는 설정이지만 우리에게 익숙한 공간을 폐허로 만들고 거기에 생존 개인방송이라는 동시대적 소재를 겹쳐놓으니 꽤 흥미진진한 판이 펼쳐진다. 하지만 정작 바이러스와 개인방송이 소설을 적극적으로 끌고 가는 동력이 아니다 보니 흥미로운 설정이 장르적 쾌감으로 연결되지 못해 아쉬웠다. 무엇보다 주요 인물인 자헌의 폭주는 감염으로도 생존 본능으로도 납득하기 어려웠다. 매력적인 무대를 꾸며놓은 만큼 회상과 독백 대신 현실에서 인물들을 더 촘촘히 엮었으면 어땠을까 싶다.

<묵시>는 산골 기숙학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BL물이다. 때론 귀엽게 때론 시크하게 이어지는 두 소년의 밀당이 옆에서 지켜보는 것처럼 풋풋하게 다가온다. 다소 도식적이긴 하지만 ‘저 산 너머’로 표현되는 금기의 영역이 풍기는 미스터리하고 위태로운 분위기도 잘 녹아들었다. 다만 느슨하게 진행된 중반부에 비해 결말부는 너무 급박하고 모호하게 표현된 느낌이었다. 그러다 보니 지속적으로 뿌려놓은 뱀, 사이비, 소돔과 고모라, 욥 등의 ‘떡밥’이 제대로 회수되지 못하면서 소년들의 도피 행각 자체가 의문으로 남고 말았다.

인류 첫 우주 식민지 사업은 죽은 자들을 싣고 장지를 찾아가는, 지극히 아날로그적인 여행이라는 아이러니. <장례>는 이렇게 SF를 표방하며 삶과 죽음, 디지털과 아날로그 사이를 묵직하게 파고든다. J 노인은 올 듯 올 듯 오지 않는 죽음 때문에 지구의 마지막 장지를 빼앗기고 우주 장례 프로젝트의 자리마저 위태로워진다. 작가는 노인의 딸, B 팀장, 한물간 인간형 로봇인 CG-124를 등장시키며 J 노인의 선택을 담담하게 따라간다. 100년 넘게 지고 온 삶의 무게와 요절한 아들을 화장할 때 들려온 비명은 매장에 대한 J 노인의 집착을 구세대의 아집으로만 볼 수 없게 만든다. 하긴 아늑한 땅으로 돌아가서 피로를 풀고 싶다는 건 생명체로서 품는 자연스러운 순환의 꿈이 아니겠나.

두 심사 위원이 <장례>를 당선작으로 결정하는 데에는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경장편 분량을 안정되게 끌고 가는 문장력과 구성력이 응모작들 중 가장 돋보였으며, 입체적인 인물들을 통해 다양한 시선을 확보하고 더 깊이 들여다보려는 노력에 신뢰가 갔다.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의 첫걸음을 장식한 수상자에게 진심으로 축하를 전한다. 아울러 짧지 않은 소설을 완성하느라 밤을 지새웠을 응모자 모두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최제훈… 신문방송국 2019/09/16
229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장례(박민혁 인하… 신문방송국 2019/09/16
228 제39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고연옥… 신문방송국 2019/09/16
227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은희경… 신문방송국 2019/09/16
226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양아… 신문방송국 2019/09/16
225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나희덕 님, 박… 신문방송국 2019/09/16
224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작 - 몽파르나스(김지현 단국… 신문방송국 2019/09/16
223 2017년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장마 마스터 2019/08/28
222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2) - 드리프터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1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1) - 줄곧 들어온 소리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0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당선작 - 배수(排水)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9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2) - 당신이라는 간질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8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7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6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