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5.3℃
  • 구름조금대전 16.0℃
  • 구름조금대구 15.7℃
  • 맑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0℃
  • 맑음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14.2℃
  • 구름많음제주 12.6℃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8-06-04 10:42:50

 ●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 -  산책-광릉수목원

산책 

-광릉수목원 


조지원 (계명대학교•문예창작학•4) 


당신이 살던 오후에는 마침표가 없다

 

나무 아래에서 썩어가는 고라니의 등, 언젠가 숲속을 뛰어다니던 울음소리가 이제야 메아리친다 짐승의 말은 오직 울음뿐이어서 어쩌면, 나는 썩어가는 당신의 울음도 해독할 수 있을 것만 같은데 사인이 없어 푸르기만 한 죽음이 발끝에 차인다

 

우리는 이따금 어제와 내일의 시간을 혼동하고는 했다 달력을 찢을 손 없이도 날은 밝아오고, 햇볕을 마주한 나무를 어루만지며 나는 생각한다 당신의 이마와 해진 옷깃에 대하여

 

숲이 울창해질수록 숲 안의 것들은 죽어간다 나는 그 속에 앉아 당신이 남기고 간 울음소리를 마지막 햇볕 삼아 조금씩 자라날 것이다 그 울음이 숲속을 한 바퀴 돌아 메아리처럼, 다시 내게 돌아오면

 

나는 죽은 나뭇잎을 어루만지며 마치지 못한 산책을

끝낼 것이다




●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 - 수상소감

“열심히 하겠습니다”

수목원 근처에 살았다. 부모님에게 떼를 써서 얻어낸 카메라를 들고 틈이 날 때마다 수목원을 걸었다. 숲속에서 자라나는 것들은 나를 꿋꿋하게 만들었다. 질긴 생명력. 그것을 바라보고, 냄새를 맡고. 어떤 때에는 손끝으로 건드려보기도 했다. 이따금씩은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나무의 이름도 있었다. 하지만 뒤돌아서면 쉽게 잊어버렸다. 시를 쓰는 일도 비슷하다는 생각을 한다. 경이롭게 바라보고, 관찰하고. 가끔은 손끝으로 건드려보기도 하고. 사랑했다가, 미워졌다가. 내가 무엇을 아름답게 보았는지 기억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쓰고, 끝내는 잊어버리고야 마는.

나는 좋은 사람이 아니다. 그럼에도 시를 쓸 때면, 내가 좋은 사람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는 것 같아 기뻤다. 그 위로 때문에 여태껏 시가 좋다. 나를 사람 만든 친구들에게 가장 고맙다. 그리고 고맙다 말할 수 없는 이들에게도.

졸업이 코앞이다. 휴학까지 포함해서 6년을 다녔다. 남들에 비해 길고 길었다. 졸업이 슬프진 않다. 더 좋은 세상으로 가는 시작점이라 믿는다. 내게 예견된 미래가, 내가 원하는 모습이 아닐지라도. 나는 언제나 먼 미래의 나를 위해 살고 싶다. 그래야 오래 살 수 있을 것 같다. 친구들과 말한다. 청춘은 이미 망했다고. 하지만 우리는 모두 울창한 숲속의 나무니까. 빛이 들지 않는다고 시들지 말자. 언제나 꿋꿋해지자.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30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최제훈… 신문방송국 2019/09/16
229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 장례(박민혁 인하… 신문방송국 2019/09/16
228 제39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고연옥… 신문방송국 2019/09/16
227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은희경… 신문방송국 2019/09/16
226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양아… 신문방송국 2019/09/16
225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나희덕 님, 박… 신문방송국 2019/09/16
224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작 - 몽파르나스(김지현 단국… 신문방송국 2019/09/16
223 2017년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장마 마스터 2019/08/28
222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2) - 드리프터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1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1) - 줄곧 들어온 소리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0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당선작 - 배수(排水)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9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2) - 당신이라는 간질 계명대신문사 2018/06/04
*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7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6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