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7℃
  • 맑음강릉 21.5℃
  • 박무서울 20.9℃
  • 박무대전 21.6℃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21.7℃
  • 박무광주 23.2℃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22.6℃
  • 맑음제주 22.7℃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9.5℃
  • 맑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2019 계명 NEWS TOP5

큰 행사가 많았던 2019년을 돌아보며

2020년이 오기까지 네 번의 일요일 밖에 남지 않았다. 어느덧 올해를 마무리할 시간이 코앞으로 다가온 지금, 본지는 2019년 한 해 동안 우리학교에서 있었던 주요사건 5가지를 모아 ‘2019 계명 NEWS TOP5’를 선정했다.  
- 엮은이 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개원
 

 

지난 4월 15일, 동산병원이 성서캠퍼스로 이전 개원했다. 새 병원은 2012년 4월 16일 착공하여 약 7년의 공사기간을 거쳐 지난해 9월 28일 달서구청으로부터 준공 승인을 받았다. 이후 6개월 동안의 내부시설 준비 기간을 거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이라는 정식명칭으로 개원했다. 기존에 있던 서문시장 부근의 동산동 동산병원은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개명하고 2차 병원으로 재개원했다.
 
새 병원은 대지 4만여㎡에 연면적 17만9천2백㎡, 지하 5층, 지상 20층의 규모로 대구·경북 지역 최대의 의료기관이다.
 
동산병원은 심뇌혈관질환센터와 암치유센터를 중심으로 중증질환 및 고난도질환을 집중 치료하는 연구중심적인 상급종합병원으로 거듭났다. 이전까지의 동산병원은 대구·경북 최초의 심장이식 및 인공심장이식과 함께 관상동맥질환, 부정맥, 뇌졸중, 뇌동맥류수술 등 심뇌혈관질환 진단과 치료에 있어 국내 선두를 달렸다. 새 병원에서는 암 치료 분야에서 로봇수술의 독보적 기술, 다학제 통합진료, 인공지능(AI) 의사 ‘왓슨’ 도입 등으로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 창립 120주년 맞이
 

 

올해는 우리학교 창립 120주년의 해였다.
 
1899년 대구 최초의 근대 의료기관 ‘대구 제중원’이 창립되었고, 1954년 계명대학교의 전신 ‘계명기독학관’이 설립되었다. 이후 1980년, 제중원을 이은 ‘대구동산기독병원’과 계명대학교가 합병하면서 지금의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동산병원이 탄생했다. 계명대학교와 동산기독병원은 1980년 합병 이전까지 독립적으로 운영되어 왔으나, 기독교 정신 및 개척 정신을 기반으로 교육과 의료를 통한 지역사랑, 사회봉사, 인재양성 등의 일관된 공동의 목표를 지향해 왔다. 이에 우리학교는 지난 2014년, 제중원의 개원 연도인 1899년을 우리학교의 설립연도로 확정하고 선포했다. 
 
지난 5월, 신일희 총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의 계명대학교가 있기까지 많은 이들의 노력이 있었지만, 성장의 근본적인 원동력이 되어준 것은 120년 전 선교사 분들의 개척정신이라 할 수 있습니다.”라고 지금까지의 성장을 가능케 한 선각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우리학교는 창립 120주년을 맞아 한 해 동안 다양한 기념사업 및 행사를 진행했다. 창립 120주년 기념식, We are the Champions-계명대학교 120년의 발자취 특별전, 오페라 나부코, 각 분야 학술대회, 국제문화축전 등 1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많은 행사들이 열렸다.
 
 
●2019학년도 2학기,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의 학기로 지정
 
 
올해 창립 120주년을 맞이한 우리학교는 이번 학기를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의 학기(InProfSS: International Professors and Students Semester)’로 제정하고 지난 10월 8일 국제문화축전 ‘Global Festival’에서 선포식을 가졌다.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의 학기’는 외국인 유치에서 더 나아가 학교 구성원 간 동질감을 형성하고 촉진하기 위해 제정됐다. 현재 우리학교에는 30여개 국적의 외국인 교수 1백44명, 73개국의 유학생 2천1백33명이 재직·재학 중이다. 1979년 전국 최초로 외국학대학을 설치해 발 빠른 국제화에 나선 우리학교는 현재 64개국 3백40여개의 대학 및 46개 기관과 활발한 교류를 갖고 있다.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의 학기’의 일환으로 ‘계명 한마음 걷기대회(WALK 120)’, ‘국제문화축전’, ‘외국인 유학생 무료건강검진’, ‘계명가족 등행대회’ 등 내·외국인 구성원 간 다양한 어울림의 장이 마련됐다.
 
 
● ‘K-Cloud College’ 신설
 

 

K-Cloud College가 6월 25일 신설되어 8월 27일 출범식을 가졌다. K-Cloud College는 연계전공과 융합전공을 총괄하는 가상의 단과대학이다. 최명숙(교육학·교수) K-Cloud College학장은 “본 단과대학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성실한 이행’, ‘4차 산업혁명 시대로 대변되는 미래사회의 변화에 발맞춘 창의융합인재 양성’이라는 두 가지 필요에 의해 탄생했다.”며, “전공 간 경계를 허물고 융합공간을 창출하는 등 대학혁신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K-Cloud College는 연계전공과 융합전공을 총괄하는 가상의 단과대학으로, 현재 8개 융합전공과 15개 연계전공이 운영 중이다.
 
 
 ● 미술 전문 초암도서실 개관
 

 

지난 5월 31일, 대명캠퍼스 동산관에 미술 전문 도서실 ‘초암도서실’이 문을 열었다. 대명캠퍼스에는 미술대학, Artech College 등 주로 미술전공 학생들이 많은 만큼, 미술 전공 학생들의 창의성 발현과 협업을 돕기 위해 마련된 공간이다.
 
오픈형 계단식으로 되어있어 자유로운 토론이 용이한 ‘코워킹 스페이스’를 비롯해 ‘영상존’, ‘이용자 교육장’, ‘전자자료존’, ‘독서집중존’, ‘비밀의 방’, ‘융복합강의실’ 등 다양한 공간을 통해 학생들의 학업을 돕고 있다.
 
한편, 초암도서실의 명칭은 초암 이재하(회화・74학번) 삼보모터스 회장의 호를 딴 것으로, 우리학교 총동창회장으로서 학교에 기여한 공로를 기려 붙여졌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