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9.1℃
  • 흐림서울 17.1℃
  • 구름조금대전 13.1℃
  • 흐림대구 13.5℃
  • 흐림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15.3℃
  • 흐림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3.6℃
  • 흐림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6.5℃
  • 구름조금보은 8.8℃
  • 구름조금금산 10.0℃
  • 구름조금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1년 만에 재개된 중앙동아리 가두모집

URL복사

 

지난 3월 8일부터 12일까지 제39대 총동아리연합회(이하 총동)가 주관한 2021학년도 1학기 중앙동아리 가두모집(이하 가두모집)이 성서캠퍼스 구바우어관 일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가두모집은 기존의 대면 가두모집 방식과 더불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각 동아리별 오픈채팅방을 통한 비대면 방식을 활용하여 5일간 진행됐고, 문화예술, 교양체육, 응용학술, 학술, 사회봉사, 종교분과 등 총 여섯 분과 39개 동아리가 참여했다.

 

총동은 신학기 시작과 더불어 매년 3월 중 신규회원을 모집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 대확산으로 가두모집이 취소된 것은 물론 동아리실 이용 자체가 통제됨에 따라 동아리 활동이 크게 위축되어 어려움을 겪었다. 총동은 1년 만에 재개된 가두모집에 사활을 걸고 여러 자구책을 마련했다. SNS 인증 이벤트, ‘총동을 이겨라’ 등 각종 참여형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한편, 신규회원 숫자와 가두모집 참가 일수 등을 바탕으로 ‘가두모집 우수 동아리’를 선정하여 동아리 간 회원 유치 경쟁을 유도했다.

 

총동은 이번 가두모집 결과를 바탕으로 그간 위축되었던 동아리 활동을 활성화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제39대 총동아리연합회 안민기(중국어문학·4) 회장은 “각고의 노력으로 중앙동아리 대부분이 예년 대비 100%가 넘는 비율로 신규회원 유치에 성공했고, 특히 사회봉사분과 RCY는 신규회원을 350명이나 모집했다”라며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대면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