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5.5℃
  • 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9.6℃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19.1℃
  • 구름조금광주 21.0℃
  • 맑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4℃
  • 맑음제주 23.5℃
  • 흐림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바우어관 앞 택시 행렬

스쿨버스 운행 지연 돼

총학생회측과 실랑이

URL복사

지난 8일 오후 6시경 바우어관 앞에서 때 아닌 실랑이가 벌어졌다. 약 20대의 택시가 도로에 정차해 교통 혼잡이 발생한 것이다.

(주)밀워드브라운 미디어리서치(이하 밀워드리서치)에서 제 18대 총선 출구조사를 하기 위해 우리대학 학생들을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했고, 이들을 각 지역으로 보내기 위해 밀워드리서치 측에서 택시를 호출했다. 택시들이 바우어관 앞 도로에 정차하면서 학교를 빠져나가려는 차량과 스쿨버스 정류장으로 이동하는 스쿨버스가 정체되었다.

더욱이 2차선 도로여서 중앙선을 넘어 운전을 하기에는 맞은편에서 오는 차량과 사고가 날지도 모르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결국 스쿨버스 출발 시간이 지연되면서 총학생회 측과 밀워드리서치 측 간에 택시 정차 위치를 두고 실랑이가 벌어졌고, 결국 합의 끝에 택시들은 학교 밖으로 위치를 옮겼다.

총학생회 측은 “택시가 그 자리에 계속 정차해있었을 경우 스쿨버스가 지나가기 힘든 상황이었고, 실제로 그랬기에 무작정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그래서 상황에 대해 물었으나 답변이 아닌 방관하는 모습을 보여 정차 위치를 변경할 것을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에 밀워드리서치 측 담당자인 권은경 씨는 “학교에 행사 협조요청을 한 상태였지만 택시를 정차하는 것에 대해서는 협의된 사항이 아니라서 빚어진 일인 것 같다”며 “총학생회가 상황에 대한 이해없이 무조건 차를 다른 곳으로 옮기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차후에 대응할 것이다”며 강경한 입장을 표했다.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