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1℃
  • 흐림강릉 12.5℃
  • 서울 17.7℃
  • 대전 22.2℃
  • 대구 23.2℃
  • 울산 20.1℃
  • 광주 20.9℃
  • 부산 20.6℃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6.6℃
  • 흐림강화 15.8℃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공지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19-09-03 15:27:55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의 부문별 당선작과 심사위원을 알려드립니다.


대학문학상 사상 최고의 권위와 최대의 규모로 대학문단을 이끌고 있는 계명문학상에 뜨거운 관심과 참여를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번 제39회 계명문학상은 총 4개 부문에서 공모가 이뤄졌으며, 이 가운데 극문학 부문을 제외한 3개 부문에 당선작을 선정하였습니다. 우수한 작품을 보내주신 많은 응모자들과 좋은 작품으로 당선의 영예를 안은 당선자들께 감사드립니다.


대학문단을 대표하는 계명문학상은 한층 더 새로워지고 또 발전된 모습으로 제40회 계명문학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발표> 

 

시 부문 당선작 - <몽파르나스 외 2>

김지현(단국대학교·문예창작과) (상장 및 부상 500만원)

*****************************************************************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

양아현(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과) (상장 및 부상 1000만원)

*****************************************************************

극문학 부문 당선작 당선작 없음

*****************************************************************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 <장례>

박민혁(인하대학교·사학과) (상장 및 부상 500만원)

*****************************************************************


<제39회 계명문학상 심사위원 발표> 

시 부문

   김민정 님 (시인,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나희덕 님 (시인, 서울과학기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박준 님  (시인)


단편소설 부문

   김영찬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국어국문학전공, 교수)

   은희경 님 (작가)

   전성태 님 (작가, 중앙대학교, 문예창작전공, 교수)


극문학 부문

   김중효 님 (연극평론가, 계명대학교, 연극뮤지컬전공, 교수)

   고연옥 님 (작가, 한국예술종학학교, 극작과, 교수)

   김은성 님 (작가)


장르문학 부문

   손정수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최제훈 님 (작가)

 

※ 좋은 작품 선정을 위해 촉박한 일정에도 열정을 다해주신 심사위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모두가 계명문학상의 주인이십니다.

 


※ 수상작은 2019916일 이후 계명대신문 1171(2019.09.16.)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제39회 계명문학상 시상식 및 세미나 안내> 


시상식

   ㆍ일시 : 2019년 9월 25일 (수) 오후 4시

   ㆍ장소 :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행소박물관 시청각실


세미나

   ㆍ일시 : 2019년 9월 25일 (수) 오후 4시 30분

   ㆍ장소 :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행소박물관 시청각실 및 세미나실

   ㆍ초청 강사 

      - 시 부문 : 김민정 님(본교 겸임교수, 시인)

      - 소설 부문 : 전성태 님(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소설가)



계명대학교 계명문학상 운영위원회


네티즌 의견 0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