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5℃
  • 흐림강릉 12.1℃
  • 서울 17.4℃
  • 대전 21.9℃
  • 대구 22.4℃
  • 울산 18.7℃
  • 광주 20.7℃
  • 부산 20.7℃
  • 흐림고창 20.6℃
  • 흐림제주 25.9℃
  • 흐림강화 15.3℃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6.4℃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공지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모음집 출간 안내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19-10-23 11:42:47

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품은 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모음집을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모음집

저자 계명대학교 신문방송국 | 계명대학교출판부 | 2019.09.25

페이지 117 | ISBN 9791189468989 | 판형 규격외 변형

원가: 7,000

 

책소개

이 책은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을 기념하여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공모한 제39회 계명문학상의 당선작품과 심사평 등을 담아 펴낸 것이다. 문학상 당선작을 엮어 모음집을 세상에 내놓는 일은 창작의 공유와 이전에 없었던 창의를 이끌기 위한 노력이다. 대학문학상 가운데 가장 빛나는 별이 되기 위해 시상규모와 심사위원 모두 신춘문예와 견주어도 부족함이 없도록 했다. 총 열 한 분의 심사위원들이 부문별 당선작을 정하는 심사숙고와 논의의 과정을 지난 후 표절이라는 장애물을 모두 살핀 후에야 이 세상에 가장 빛나는 별로 계명문학상 당선작을 확정했다. 39회를 이어오는 동안 우리나라 문단의 기라성 같은 심사위원들과 수상자들이 체취를 남겼고, 이번 모음집 부록은 이를 정리하여 그간의 역사를 돌아볼 수 있게 했다.

 

구입처

예스 24: http://www.yes24.com/Cooperate/Naver/welcomeNaver.aspx?pageNo=1&goodsNo=79953718

인터넷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mallGb=KOR&ejkGb=KOR&linkClass=&barcode=9791189468989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K502636675&start=pnaver_02

인터파크 도서: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prdNo=318351388

반디앤루니스:

http://www.bandinlunis.com/front/product/detailProduct.do?prodId=4282848&compId=101

영풍문고: http://www.ypbooks.co.kr/book.yp?bookcd=100982430&gubun=NV

도서11번가:

http://books.11st.co.kr/product/SellerProductDetail.tmall?method=getSellerProductDetail&prdNo=2580827698&utm_term=&utm_campaign=%B5%B5%BC%AD%B3%D7%C0%CC%B9%F6w%B1%E2%BA%BB&utm_source=%B5%B5%BC%AD%B3%D7%C0%CC%B9%F6_PC_PCS&utm_medium=%B0%A1%B0%DD%BA%F1%B1%B3

네티즌 의견 0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