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3.7℃
  • 연무광주 2.2℃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9℃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내사 마 안타깝네, 이미 다 지난 세월!
그대야 무슨 걱정, 지금 하면 되는 것을
쌓고 또 쌓아서 저 높은 산 될 때까지
어영부영하지 말게, 급하게도 굴지 말고
已去光陰吾所惜(이거광음오소석)
當前功力子何傷(당전공력자하상)
但從一簣爲山日(단종일궤위산일)
莫自因循莫太牤(막자인순막태망)

*원제: [자탄(自歎: 스스로 한탄함)]


1564년. 퇴계 이황(李滉:1501-1570)도 나이가 어언 예순 넷에 이르고 있었다. 그 무렵 퇴계는 벼슬에서 물러나와 낙동강 가에다 도산서당(陶山書堂)이란 아주 조그만 서당을 짓고, 우주와 교감을 나누고 있었다. 그때 제자 김취려(金就礪:1539-?)가 도산서당으로 찾아와서 하룻밤을 묵으면서 3수의 시를 지어 퇴계에게 바쳤다. 퇴계도 역시 그의 시에다 맞장구질 친 3수의 시를 지어 그에게 주었다. 위의 작품은 그 가운데 하나다.

예순 넷이면 그 당시로서는 꽤 많은 나이다. 저승사자가 대문 근처에서 왔다 갔다 하는 모습이 얼핏얼핏 보이는 시점이다. 그러므로 퇴계로서도 지난 세월에 대한 회한이 없을 수가 없었을 터다. 그 무렵 그는 학자로서의 마지막 열정을 온통 공부에 쏟아 붓고 있었다. 하지만 나이가 이미 많은데다, 타고 난 몸이 쇠약했던 그에게는 남아 있는 시간이 별로 없었다. 당연히 퇴계는 마음에도 없는 벼슬살이 때문에 그 많은 시간들을 헛되이 보낸 데 대해 못내 아쉬워하고 있었다.

하지만 제자 김취려는 나이가 이제 겨우 스물여섯 살에 불과하였던 푸른 피가 펄펄 뛰는 젊은이였다. 그러므로 조금씩, 조금씩 쌓기만 하면 얼마든지 높고도 큰 산이 될 수 있을 터였다. 이 시는 바로 이와 같은 상황 속에서 자신에게 쓰는 반성문이자 제자에게 보내는 격려 편지다. “제자야, 제자야. 내 나이 벌써 예순 넷이다. 금 쪽 보다도 훨씬 더 귀한 그 기나긴 시간들을 다 보내고, 지금 와서 이렇게 한탄하고 있단다. 제자야, 제자야. 너는 아직도 스물여섯의 꽃다운 나이. 쉬지 않고 꾸준히 가기만 하면 목표가 너에게로 다가온단다. 가기 싫다고 하여 어영부영 주저앉아 있지도 말고, 의욕만 앞서서 지나치게 성급하게 굴지도 말아라. 급하게 굴면, 사흘 갈 길을 하루 만에 후닥닥 내달려간 뒤에, 열흘 동안이나 드러누워 있게 된단다.”

그런데, 가만! 문득 생각하니 내 나이가 올해 예순둘이네. 퇴계보다 고작 두 살이 적네. 퇴계가 삶을 ‘한탄’했다면, 나는 이마로 아스팔트 도로를 쿵쿵 치면서 대성통곡을 해야 되겠네. 하지만 제자들아. 그대들은 아직도 꽃다운 스물, 푸른 피 펄펄 뛰는 나이가 아니냐.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