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1.9℃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9.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이혼은 아이를 잃어야만 가능한 것인가?

결혼울 관계 아닌 천륜으로 오도하는 드라마들


최근 이혼을 전면에 다룬 SBS 드라마 두 편이 있다. <나는 전설이다>와 <이웃집 웬수>다. 종영한 <나는 전설이다>는 이혼소송이 중심이었다. 거대 로펌 대표로 이혼전문변호사인 남편 차지욱(김승수 분)을 상대로 나홀로 소송을 하는 전설희(김정은 분)의 이혼 사유는 감정학대다.

계란으로 바위치기 같던 소송은 남편의 외도와 악행의 증거들이 속속 나오면서 아내의 승리로 돌아갔다. 그러나 중요한 판례가 될 이 소송은 전설희가 “내가 원한 건 미안하다는 한마디였다”며 상대방의 죄의식만 건드리고 취하함으로써 공염불이 된다. 드라마는 이들 부부의 불화를 뱃속 아이를 잃은 슬픔 때문이라고 하며, 배우자를 학대한 지욱에게도 면죄부를 준다.

초반에는 전설희가 이혼소송을 통쾌하게 마무리하고, ‘컴백 마돈나 밴드’를 멋지게 이어갈 것 같았다. 그러나 소송은 취하하고 밴드는 한때의 추억으로 남고 만다. 빈털터리지만 씩씩하고 ‘쿨한’ 이혼녀는 현실에서는 존재하지 않았다. 이 드라마로 너무 당연한 권리인 재산분할 청구에 대해 자칫 시청자에게 거부감만 줄 공산이 크다.

주말극 <이웃집 웬수>는 이혼한 부부가 ‘우연히’ 옆집에 살게 된다는 설정이다. 부부싸움 중에 어린 아들이 우연히 집밖으로 나가고 우연히 교통사고를 당해 죽는다. 이들 부부의 이혼에는 천재지변 같은 비극이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혼이란 이렇게 아이를 잃어야만 할 수 있는 것일까? 그렇게 힘들게 헤어지고도 두 사람은 새로운 연애와 삶에 끊임없이 전 배우자의 간섭을 허용한다. 자식과 새로운 연인의 미래를 염려한다는 핑계로 툭하면 재결합 의사를 들먹인다. 극중 주변 사람들은 당연하다는 반응이다. 지영(유호정 분)은 연인 건희(신성록 분)에게 이런 말로 이별을 통고한다. “은서(딸)를 위해서라면 난 수십 번이라도 은서아빠와 재결합 할 수 있어” 진실은 아마 이럴 것이다. “난 누구와도 수십 번이고 재혼할 수 있지만, 은서아빠만은 예외야”

드라마는 결혼을 관계의 문제가 아닌 천륜이라도 되는 양 호도하고 있다. 몇 년전 방영된 감우성과 손예진 주연의 SBS <연애시대>에서도 이혼사유는 아이의 죽음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재결합하는 정말 예쁜 드라마 속에 현실은 없었다.

하지만 이처럼 이혼 부부를 사랑하다 헤어진 연인들처럼 묘사하는 것은 문제다. ‘사소한’ 불화를 못 참아 ‘홧김’에 이혼하는 것으로 치부하는 한, OECD 국가 중 이혼율 최고라는 현실을 바로 보지 못한다. 야마다 마사히로는 책 『우리가 알던 가족의 종말』에서 이혼 문제를 철저한 사회문화적 현상으로 분석했다. 이 책에서 그는 ‘중산층’과 ‘연애결혼’이 저성장사회에서 위협받는 이유를 조목조목 따진다. 이혼은 관계의 파탄을 의미한다. 파탄에 이르는 사유는 개인적인 동시에 사회구조적이다. 무조건 이혼을 막으려드는 이혼억제 드라마들의 억지는 편견과 혼란만 부추길 뿐이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