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2.1℃
  • 서울 22.5℃
  • 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많음울산 29.7℃
  • 흐림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5.3℃
  • 흐림고창 22.6℃
  • 제주 24.0℃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30.9℃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제30회 계명문화상 시상식

시부분에 박혜란씨, 소설부분에 최종혁씨 당선

URL복사

지난 5월 31일, 계명대신문사가 주최하는 제30회 계명콜로키움이 ‘문학보다 더 깊은 문학이야기’란 주제로 열렸다.

계명콜로키움은 계명문화상의 일환으로 열리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계명문화상에는 시부문에서 7백 34편, 소설 부문에서 1백49편이 응모했으며, 시부문에서 경희대학교의 박혜란(국어국문학·3) 씨가 ‘나무에 살다2’로, 소설부문에서 연세대학교의 최종혁(국어국문학·4) 씨가 ‘초식’으로 각각 당선됐다.

이날 콜로키움은 계명문화상 수상식과 함께 진행됐으며, 당선된 박혜란 씨와 최종혁 씨는 각각 1백50만원과 2백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이번 수상에 대해 소설 부문 당선자 최종혁 씨는 “원래는 시를 써왔는데 적성에 맞지 않아 처음으로 소설부분에 지원했다”고 말하며 “문화상을 준비하면서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지원했지만 예상외로 좋은 결과를 거둬 기쁘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번 계명문화상에서 시 부문 본심 심사를 맡은 안도현 시인은 “이번 문화상에서도 젊은 문학인들의 세계와 생각들을 본 것 같다”고 말하며, “대부분 작품이 독특한 소재를 활용하면서도 표현력이 좋아 앞으로도 많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는 심사평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로 30회째를 맞은 계명문화상은 1980년 5월을 시작으로 매년 열리고 있으며, 등단을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인지도 높은 행사로 자리 잡고 있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