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3℃
  • 맑음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19.2℃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15.4℃
  • 천둥번개울산 13.6℃
  • 구름조금광주 21.5℃
  • 부산 18.5℃
  • 맑음고창 20.5℃
  • 구름조금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조금금산 19.6℃
  • 맑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학술적인 면에서 독도·다케시마 연구의 정립을 위하여

"독도의 가치를 알기 위해서는 다른 새로운 연구방법 필요"

URL복사

지난 10월 29일, 스미스관 100호에서 ‘학술로서의 독도·다케시마 연구의 정립을 위하여’라는 제목 아래 ‘제 2회 독도·다케시마 연구회’가 국제학연구소 및 시마네현립대학교 북동아지역연구센터 공동 주최 및 동북아역사재단의 후원 아래 열렸다.

이날 축사를 위해 방문한 여박동 부총장은 “자칫하면 감정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소재에 대해 학술적으로 깊이있게 다뤄 양국간의 평화와 우호 증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회는 우리학교를 비롯한 국내·외의 각 관련 교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학술로서의 독도·다케시마 연구의 정립을 위하여’라는 주제 및 ‘영유권 문제의 논쟁을 넘어서’라는 부주제를 가지고 진행됐다. 발표는 ‘독도연구의 새로운 접근’, ‘국제관계학적 관점에서 본 독도연구’, ‘생활사적 관점에서 본 독도연구’에 대한 내용으로 나뉘어 이뤄졌다.

총괄토론에서 이성환(일본학·부교수)교수는 “한·일 양국에서 독도에 대한 연구는 늘 방대하게 진행됐지만 대부분 영유권 확보를 위한 자기논리 개발 및 자료의 일방적 해석이 대부분이었다”며 “독도의 가치를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연구방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 3회 독도·다케시마 연구회’는 내년 7월에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