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23.9℃
  • 맑음서울 20.4℃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2.9℃
  • 구름조금울산 21.8℃
  • 맑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19.1℃
  • 맑음고창 19.9℃
  • 구름조금제주 21.3℃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20.0℃
  • 맑음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영남대 차기 총장에 노석균 교수

URL복사

(경산=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제14대 영남대 총장에 화학공학부 노석균(57)교수가 뽑혔다.

학교법인 영남학원은 21일 법인이사회를 열고 차기 총장으로 노 교수를 선임했다. 임기는 내년 2월 1일부터 4년 동안이다.

연세대 화학과 출신인 노 교수는 KAIST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2년부터 영남대에서 근무했고 공과대 부학장, 연구처장, 지역클러스터사업단 연구본부장, BK21 디스플레이소재공정고급인력양성사업단 단장, 교수회 의장, 법인사무국 기획조정실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노 교수는 재단정상화 추진위원장을 맡아 20년 동안 임시이사 체제이던 영남학원 정상화에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노 교수는 "3년 전 재단정상화를 이룬 영남대가 설립 이념에 맞는 체제를 갖추도록 하고 교수가 생산자인 대학의 특성을 감안, 이들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uck@yna.co.kr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