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1.0℃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20.1℃
  • 맑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학위수여식·입학식 취소

‘학위수여식 없는 학위수여, 입학식 없는 입학’

URL복사

 

 

지난 2월 4일, 교무처는 2월 18일 시행 예정이던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의 취소와 2월 19일로 예정된 ‘대학원 학위수여식’의 잠정 연기를 교내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의 일환으로 교내 각종 행사가 잇달아 취소 또는 잠정 연기되는 상황에 따른 부득이한 조치였다.

 

학부 졸업생들은 예기치 못한 상황에 조촐한 졸업을 맞이했다. 매년 각 단과대학 및 학과에서 진행하던 학위수여식은 취소되고, 2월 18일부터 3월 31일까지 단과대학 행정실 및 학과 사무실을 개별 방문해 학위 증서를 수령했다. 또한 학위복과 학사모를 대여해 캠퍼스 곳곳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학위수여식 취소의 아쉬움을 달랬다. 올해 2월 졸업한 이예진(작곡·16학번) 씨는 “인생에 한번 뿐인 대학 졸업식을 이렇게 단출하게 보내게 되어 정말 아쉽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이니 감수하겠다.”고 학위수여식 취소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신일희 총장은 학위수여식 회고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학위수여식을 거행하지 못하고 이렇게 글로써만 여러분들의 앞날을 축복하게 된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그 어느 때보다 냉혹하고 어려운 시기에 사회 속으로 첫발을 내딛는 여러분들을 바라보면서 안타깝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감출 수 없지만, 다시 한 번 따뜻한 응원의 인사를 건넨다.”고 격려했다.

 

올해 2월에는 학사 3천776명, 박사 61명, 석사 368명, 비학위과정 48명 등 총 4천253명이 학위 및 수료 증서를 받았다.

 

학위수여식 취소와 함께 4천303명의 학부 신입생을 맞이하는 ‘2020학년도 신입생 입학식’도 당초 2월 28일에 있을 예정이었으나 취소됐다. 입학식뿐만 아니라 신입생 오리엔테이션도 전면 취소되었으며, 이에 따라 신입생들에 대한 학사안내는 단과대학 및 학과별로 단체 채팅방,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뤄졌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