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6℃
  • 구름조금강릉 18.9℃
  • 박무서울 17.1℃
  • 박무대전 18.0℃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7.0℃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5℃
  • 구름조금보은 16.1℃
  • 맑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학위수여식·입학식 취소

‘학위수여식 없는 학위수여, 입학식 없는 입학’

 

 

지난 2월 4일, 교무처는 2월 18일 시행 예정이던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의 취소와 2월 19일로 예정된 ‘대학원 학위수여식’의 잠정 연기를 교내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의 일환으로 교내 각종 행사가 잇달아 취소 또는 잠정 연기되는 상황에 따른 부득이한 조치였다.

 

학부 졸업생들은 예기치 못한 상황에 조촐한 졸업을 맞이했다. 매년 각 단과대학 및 학과에서 진행하던 학위수여식은 취소되고, 2월 18일부터 3월 31일까지 단과대학 행정실 및 학과 사무실을 개별 방문해 학위 증서를 수령했다. 또한 학위복과 학사모를 대여해 캠퍼스 곳곳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학위수여식 취소의 아쉬움을 달랬다. 올해 2월 졸업한 이예진(작곡·16학번) 씨는 “인생에 한번 뿐인 대학 졸업식을 이렇게 단출하게 보내게 되어 정말 아쉽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이니 감수하겠다.”고 학위수여식 취소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신일희 총장은 학위수여식 회고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학위수여식을 거행하지 못하고 이렇게 글로써만 여러분들의 앞날을 축복하게 된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그 어느 때보다 냉혹하고 어려운 시기에 사회 속으로 첫발을 내딛는 여러분들을 바라보면서 안타깝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감출 수 없지만, 다시 한 번 따뜻한 응원의 인사를 건넨다.”고 격려했다.

 

올해 2월에는 학사 3천776명, 박사 61명, 석사 368명, 비학위과정 48명 등 총 4천253명이 학위 및 수료 증서를 받았다.

 

학위수여식 취소와 함께 4천303명의 학부 신입생을 맞이하는 ‘2020학년도 신입생 입학식’도 당초 2월 28일에 있을 예정이었으나 취소됐다. 입학식뿐만 아니라 신입생 오리엔테이션도 전면 취소되었으며, 이에 따라 신입생들에 대한 학사안내는 단과대학 및 학과별로 단체 채팅방,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뤄졌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