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6℃
  • 황사서울 4.0℃
  • 황사대전 7.4℃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11.2℃
  • 황사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13.1℃
  • 흐림고창 8.4℃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3.8℃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문화·생활

전체기사 보기

식용곤충! 징그럽다는 편견을 넘어선 곤충의 맛있는 변신

육류 소비를 줄일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른 식용곤충

다가오는 미래는 인구증가, 기후변화, 식량부족 등의 화두가 우리에게 큰 걱정거리로 다가올 것이다. 최근 유엔경제사회국이 발표한 ‘2019 세계인구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가 올해 77억명에서 2050년에는 97억명으로 20억이나 늘어난다고 한다. 인구 증가와 더불어 식량 수요도 급증하여 2050년에는 지금보다 1.7배의 엄청난 식량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 육류 소비도 지속적인 상승이 예상된다. 중국, 브라질 등 개도국들의 경제발전 가속화로 동물성 단백질에 대한 수요가 지금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이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1960년대 초반 7천만t 정도였던 세계 육류 소비량이 2005년 2억t, 2018년 3억t, 그리고 2050년에는 4억5천5백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연간 소 1천억 마리 분량에 해당하며, 이를 위해 매년 4백50만t 이상의 육류를 추가로 생산해야 한다. 이처럼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육류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대체육 개발은 반드시 필요하며, 그 중 하나로 각광 받는 게 바로 ‘식용곤충’이다. 식용곤충이 주목받는 이유는 비단 육류 부족 때문만이 아니다. 전통적인 가축 사육 방식이 과도한 농지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