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8℃
  • 맑음강릉 7.5℃
  • 황사서울 3.0℃
  • 황사대전 6.7℃
  • 흐림대구 9.0℃
  • 흐림울산 10.1℃
  • 황사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1.8℃
  • 흐림고창 7.8℃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2.4℃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5.6℃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학술

전체기사 보기

한국 추상화계 거장 ‘극재 정점식 화백’의 예술혼을 엿보다

부덕을 위한 비, 카리아티드 등 대표작에 드러난 끝없는 자기 쇄신

인생에는 ‘터닝 포인트’가 있다. 스승의 말 한마디가 잠재력을 깨우는 빛이 되는 결정적인 순간이 있다. 극재(克哉) 정점식(1917~2009) 선생(이하 ‘극재’로 약칭)에게도 그런 스승이 있었다. 일제강점기 해방 무렵에 만난 쓰다 세이슈(律田正周, 1907~1955)가 바로 ‘삶을 바꾼 스승’이었다. 쓰다는 일본 문화학원의 교수로 우리나라 유학생들과도 친분이 두터웠다. 이중섭, 유영국, 송혜수 등이 그의 문하생이었다. 1941년 일본의 억압을 피해 간 하얼빈에서 쓰다와의 만남은 운명적이었다. 해방이 되고 나서 극재는 쓰다와 3개월간 함께 생활한다. 그때 극재의 스케치북을 몰래본 쓰다는, “극재는 남들이 못 보는 것을 보고 있다.”며, “어쩌면 스페인적인 풍토나 문화적 배경 밑에서 나올 법한 그림”이라는 칭찬을 한다. 그것은 하얼빈의 이국적인 풍경을 그린 드로잉을 보고 한 말이었고, 그 드로잉에는 남들이 주목하지 않은 건물의 낡은 모습이나 흠집 등이 묘사되어 있었다. 쓰다는 극재가 무의식적으로 묘사한 요소들의 미적인 효과를 지적한 것이다. 이로써 극재는 자신의 그림에 나타난 자잘한 요소들을 인식하게 되고, 대상을 보는 눈이 달라진다. 이런 지적과 더불어 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