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4.0℃
  • 구름조금서울 24.8℃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2.6℃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4.1℃
  • 맑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6.3℃
  • 흐림강화 23.1℃
  • 구름조금보은 22.6℃
  • 맑음금산 22.1℃
  • 맑음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4.6℃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백래시의 '진짜 빌런' 은 따로 있다

페미니즘에 분노한 사람들

웹툰, 광고, 방송…‘숨은 메갈찾기’ 혈안이 된 사람들 남성 역차별론·이대남 현상 확대재생산에 정치권도 가세 청년층이 겪는 불평등의 근본적 원인은 페미니즘 아냐 사회구조적 불평등 양산하는 ‘진짜 배후’에 집중해야 간혹, 그런 영화나 드라마들이 있다. 서사가 진행되는 동안 자신의 정체는 드러내지 않은 채 한발 물러나 뒤에서 모든 일을 공작하는, 소위 ‘진짜 빌런(악당)’이 등장하는. 이들에게는 공통적인 특징이 하나 있다. 냉철함? 잔인함? 교활함? 아니다, 모두 틀렸다.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비겁함’이다. 이런 ‘진짜 빌런’들이 극악무도한 방법으로 사람을 죽이는 종류의 범죄자나 힘이 센 악당들보다 세간에 ‘악명이 높다’고 평가되는 이유도 이와 연관이 있을 것이다. 절대 자신의 손에는 피 한 방울 묻히는 법 없이 궂은 일, 험한 일은 모두 다른 사람에게 떠넘기고는 자신은 고상함을 유지한다. 그래서 이 비겁한 ‘진짜 빌런’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 이용당하는 이들은 죄가 없고, 불쌍하다는 것? 역시 틀렸다. 이용당하는 이들이 죄가 없는 건 아니지만, 이들을 쓰러트리는 것이 곧 승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공격을 막아내고 악당을 완전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