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8℃
  • 구름조금강릉 18.2℃
  • 구름조금서울 15.9℃
  • 구름많음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3.7℃
  • 구름조금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4.2℃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2021학년도 입시부터 이부대 3개 학과 ‘모집 중지’

간호학과(야) 특별편입과정 폐지, 철학윤리학과는 철학과로 명칭 변경

2021학년도 학생 모집부터 이부대학 일본학전공(야), 미국학전공(야), 간호학과(야)의 신입생 모집이 중지된다. 이로써 일본학, 미국학전공 야간 학과는 각 60명을, 특별편입과정으로 정원 외 모집을 해 온 간호학과(야)는 40명을 각각 모집 중지했다. 모집 중지로 발생한 정원 내 60명의 공석은 각각 일본학전공, 미국학전공, 건축공학전공, 신소재공학전공 등 8개 학과의 모집정원으로 증원되며, 타대학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 간호학과(야) 특별편입과정은 폐지된다.

 

한편 철학윤리학과는 2014년 교육편제조정으로 철학과와 윤리학과가 통폐합된 지 7년 만에 2021학년도부터 철학과로 명칭을 바꾼다. 교무‧교직팀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학칙 개정안을 지난 12월 31일 공고하였고, 해당 개정안은 지난 1월 15일 본관 제3회의실에서 열린 제74회 대학평의원회에서 가결됐다.

 

이번 학칙 개정으로 이부대학 3개 학과는 폐과 수순을 밟는다. 교무‧교직팀은 매 학년도 11월경 모든 전공의 증원 및 감원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데, 이 과정에서 해당 학과들이 모집 중지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동섭 교무‧교직팀장은 “각 학과에서 모집 중지 요구가 있은 후 교무‧교직팀이 입학처에 입학 성적 현황과 모집 경쟁률 등에 대한 검토를 요청하였고, 관련 절차를 거쳐 모집 중지가 결정됐다”며 “이부대학 학과들의 경우 주간으로의 전과를 허용하고 있고 적은 수의 인원으로 야간강좌를 진행하고 있어 해당 학과가 수업 운영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전문대학 간호학과의 4년제 운영이 가능해짐에 따라 입시 수요가 감소해 교무‧교직팀과 입학팀이 함께 간호대학에 모집 중지를 요청했다”며 모집 중지로 발생한 60명의 입학 정원은 증원을 요청한 학과들을 대상으로 배분했다고 밝혔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