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4.6℃
  • 대전 22.9℃
  • 대구 23.4℃
  • 울산 24.2℃
  • 광주 24.1℃
  • 부산 24.3℃
  • 흐림고창 24.9℃
  • 흐림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5월 4일 대면수업 부분 재개…자가 모니터링 실시 등 안전 확보에 노력

실험·실습·실기 위주 강의부터 대면수업 우선 실시, 원격수업도 병행하기로

대면수업 참여 학생·교수 등 매일 자가 모니터링 실시

감염 현황 수집 및 신속한 후속조치 위한 TF 운영

확진자 발생 시 해당 수업 수강생·교수 14일간 등교 정지 및 자가격리

우리학교는 지난 4월 22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원격수업 기간을 2020학년도 1학기 전체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수업을 미루어왔던 실험·실습·실기 강좌는 오는 5월 4일부터 우선 대면수업을 실시하되, 원격수업도 병행하기로 결정했다. 우리학교는 이같은 조치를 원만히 수행하기 위해 관련 대응 TF(Task Force)를 운영하는 한편, 강의 현장에서 학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한층 더 노력하고 있다.

 

우리학교는 이번 학사일정 변경의 핵심으로 원격수업의 최대한 활용을 원칙으로 하면서 대면수업이 불가피한 강의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수강생을 분산 수용하도록 하고 당초 배정된 강의실을 일부 조정하여 넓은 수업 공간을 확보하는 데 역량을 모으고 있다.

 

이런 노력과 함께, 대면수업에 참여하는 모든 학생과 교직원, 기숙사생을 대상으로 자가 모니터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모니터링 대상자는 매일 오전 10시까지 자신의 건강상태를 스스로 진단하여 에드워드 시스템에 기입해야 하며, 유증상자는 등교하지 않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혹은 두드리소(대구시 콜센터, ☎120)에 문의 후 소속 단과대학 행정팀에 증상을 알려야 한다. 미입력자에게는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소속 단과대학에서 개별 연락을 취할 예정이다.

 

우리학교 내의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일원화하여 처리하고자 만들어진 TF는 총무팀이 총괄하고 교무·교직팀, 학생지원팀, 보건진료센터가 참여하는 임시 조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및 등교정지 대상, 방역 소독할 시설 등을 지정·통보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강경문 총무팀장은 “확진자 혹은 감염 의심자가 발생할 경우, 최대한 빨리 격리하여 다른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며 “TF는 이들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하여 격리대상 및 방역소독을 시행할 시설 등을 지정하는 데 드는 시간을 최소화하고자 결성된 한시적 조직”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수업 운영 방안은? - 박동섭 교무·교직팀장 인터뷰

 

Q. 대면수업 수강생 중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수업은 어떻게 운영되는지?

확진자가 수강하는 모든 대면수업이 원격 및 추후 보강으로 전환되며, 2주 후 대면으로 재개될 수 있다. 확진자와 같은 수업을 들은 학생들과 담당 교수는 물론, 해당 교수가 진행하는 다른 대면수업 강좌의 수강생이 모두 14일간 등교정지 대상으로 지정되어 자가격리를 권고받는다.

 

Q. 확진자와 등교정지 대상자들의 출결은?

확진자의 경우, 검사일부터 완치일까지 해당 학생이 수강하는 대면·원격수업의 출석이 인정된다. 등교정지 대상자는 대면수업에 한해 출석이 인정되며, 수강 중인 원격수업은 기존대로 온라인 출석을 해야 한다.

 

Q. ‘등교정지 대상’과 ‘자가격리 대상’은 어떻게 다른지?

등교정지 대상자는 학교가 지정한다. 자가격리 대상자는 학교가 아닌 질병관리본부에 의해 지정되며, 질병관리본부는 등교정지 대상자 명단을 토대로 자가격리 대상자를 선별한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