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폭력과 무례는 어디까지?

그럴만한 사정이 있다면 폭력도 정당화할 수 있을까? 상대방이 농담이라며 개인적인 부분을 건드리는 발언을 했을 때 우리는 그것을 받아들여야 할까? 최근 이러한 두 가지 의문이 들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3월 27일 미국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중 윌 스미스가 자신의 가족을 모욕한 크리스 락의 뺨을 때리고 욕설을 퍼붓는 일이 있었다.

 

사건의 발단은 코미디언인 크리스 락이 시상식 진행 도중 한 농담에서 시작됐다. 그는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를 향해, G.I. 제인 2를 기대하겠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 언급한 G. I. 제인은 여주인공이 삭발한 채로 등장하는 영화로,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당시 탈모증으로 삭발을 한 상태였기에 이를 개그 소재로 삼은 것이다. 폭력 사태 이후 윌 스미스는 사과 발언을 하고, 아카데미에서 탈퇴했다. 아카데미 측은 “어떠한 행태로도 폭력은 용납할 수 없다.”라며 추가 징계로 윌 스미스의 시상식 참석을 10년간 금지했다.

 

흥미로운 점은 이 사건과 관련해, 서구와 동아시아 문화권 간의 의견이 서로 정반대라는 것이다. 미국 등의 서구 문화권은 크리스 락을 옹호하고 윌 스미스의 폭력을 비판하는 분위기이다. 그저 농담일 뿐인데 공식 석상에서 폭력을 행사한 윌 스미스가 문제라는 의견이 대다수이다. 이는 서구 문화권이 우리나라보다 더 개인적인 부분에 대한 농담을 허용하는 분위기인 탓도 있을 것이다.

 

반대로 동아시아 문화권에서는 크리스 락이 가족이라는 윌 스미스의 개인적인 부분을 침해했다며, 윌 스미스를 이해한다는 여론이 나타나고 있다. 또한 크리스 락은 이전에 다른 시상식에서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해 동아시아권에서는 대부분 크리스 락을 비판하고 윌 스미스를 옹호하고 있다.

 

이 사건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특히 단순히 문화적인 차이를 벗어나 사정이 있다면 폭력도 정당화할 수 있는지, 우리는 그렇다면 그를 허용해야 하는지다. 크리스 락의 행동이 무례하고 허용 범위를 넘어선 부분은 분명히 있다. 그러나 공식 석상에서, 그것도 전 세계로 방송이 송출되고 있는 상황에서 폭력을 저지른 윌 스미스의 행동을 마냥 용인할 수는 없을 것이다. 폭력과 무례라는 입장이 상반되는 이 사건을 통해, 우리는 그것을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지 고민해봐야 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