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2.6℃
  • 연무대구 1.2℃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7℃
  • 연무제주 6.2℃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배장호 씨 외 4인 제1회 GBTV UCC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각자의 전공을 살릴 수 있는 기회였어요”


지난 9월, 제1회 GBTV UCC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탄 정민선(신문방송학·3), 배유나(뮤직프로덕션·3), 배장호(영상애니메이션·3), 권희경(영상애니메이션·3), 최미정(영상애니메이션·3)씨를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봤다.

· 수상 소감은
생각지도 못했던 상이다. 공모전을 목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라 과제를 목적으로 만든 작품이었기 때문에 수상 소식을 들었을 때 당황스러우면서도 매우 기뻤다.

· ‘5학년 3반 핑크공주’의 뜻은
우리의 작품은 현재 초등학생들에게 무용을 가르치고 있는 53세 아주머니의 일상 생활에 대한 다큐멘터리이다. 이 아주머니는 분홍색을 매우 좋아하신다. 옷과 머리핀, 물건 모두 분홍색이다. 그래서 이 선생님을 ‘5학년 3반 핑크공주’라 칭하게 됐다.

· 작품을 만들게 된 계기
작품 속 주인공은 나이에 비해 젊게 살고 늘 긍정적이시며 열정적인 생활을 한다. 그런데 요즘 젊은 대학생들은 대부분 취업문제로 스트레스를 받고 부정적 생각에 쌓여 살고 있다. 이런 대학생들이 이 분의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을 보고 배웠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만들게 됐다.

· 공모전에 참가하게 된 계기
지난 학기에 ‘영상제작기초’라는 수업을 들었는데 조별로 작품을 만드는 과제가 있었다. 그 때 같은 조가 되어 작품을 만들게 됐고, 조장이 우연한 기회에 공모전에 작품을 공모하게 됐다.

· 준비하면서 힘들었던 점
3개 학과의 5명이 모여서 작업을 하다 보니 한자리에 모이기가 힘들었다. 더욱이 캠퍼스 자체가 달랐기 때문에 시간을 맞추기가 어려웠다. 그렇지만 다양한 과가 모인 만큼 여러 방면에서 각자의 전공을 살릴 수 있었기 때문에 아무래도 더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대학생이라는 특권을 가진 만큼 도전정신을 갖고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대학생일 때 누릴 수 있는 것은 다 누려보고 싶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