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사설] 조율(調律)

1992년도 대학시절에 언더그라운드 가수 한영애가 발표한 ‘조율(調律)’이라는 노래가 유행을 했었다. 조율이라는 한자어는 ‘표준음에 맞게 조정함’이라는 뜻이지만, 오늘날 영어에 익숙한 세대들에게는 ‘튜닝’이라는 표현이 좀 더 이해가 쉬울 수도 있다. 현악기는 사용하고 시간이 지나다가 보면 줄이 늘어나서 원래의 음을 내기가 어려운데, 조율이라는 과정을 통해서 원래의 소리를 내게 된다.

 

노랫말에 보면 ‘미움이 사랑으로 분노는 용서로, 고립은 위로로, 충동이 인내로, 모두 함께 손잡는다면 서성대는 외로운 그림자들, 편안한 마음 서로 나눌 수 있을 텐데’라는 구절이 나온다. 노랫말의 행간의 의미를 살펴보면 우리 삶은 원래 미움, 고립, 충동, 외로움이 아닌 용서, 위로, 인내 그리고 편안함 이였던 것 같다. 아마도 작사가는 치열한 경쟁사회를 살면서 사람들의 가치관이 변해서 공존에서 경쟁으로 변모해 버린 그 시대상을 안타까운 시선으로 바라보았던 것 같다.

 

요즘 대학생들은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준비를 해야 할 것이 너무도 많다. 이제 갓 스물을 넘은 청년들에게는 너무나 큰 도전이 아닐 수 없다. 아직 준비가 되질 않았는데,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시기가 점점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우리를 맞아 줄 사회도 코로나, 전쟁, 금융위기 등으로 인해서 그들의 현실도 녹록하지가 않다. 새로운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서 그들도 변화를 원하고, 그 변화를 이끌어갈 새로운 인재를 갈망하고 있다.

 

우리 청년들이 직업을 선택할 때, 나의 가치관이나 적성에 관계없이 세상이 어떻게 평가하는지에 흔들릴 때가 많다. 그래서 사회에 진출하고도 방황하는 경우가 적지가 않다. 나의 준비된 내면과 나아가는 외면이 잘 조율되지 않은 것이 원인이다. 시간이 걸리고 힘들더라도 부지런히 자신을 성찰하고 맞이할 환경을 이해하고 최선의 판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과정이 귀찮고 지친다고 해서 게을리 하거나 허투루 하면 안 된다.

 

어쩌면 인생은 끊임없는 조율의 과정을 거치면서 살아가는 여정인 것 같다. 어떤 이는 악기의 음(音)이 달라졌음을 즉각 알아채고 조율을 하지만, 어떤 이는 무감각하게 살아간다. 오늘날 우리가 당면한 상황에 비유하자면, 포스트(post-) 코로나 시대에 아직도 프리(pre-) 코로나 시대에 조율했던 악기를 들고 다니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우리시대에 필요로 하는 오케스트라에 나의 악기는 올바른 음을 낼 수 있는지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깊어가는 이 가을에 내가 잃어버린 내면이 무엇인지, 내가 간직했다가 잠시 망각했던 꿈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면 좋겠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기 위해서 내 삶은 어떻게 다시 조율해야 하는지 한번 생각해 보면 좋겠다. 어쩌면 내 내면의 삶과 내가 요구 받는 외연의 삶이 달라야 할 수가 있다. 그래서 고민이 필요하고 이것이 조율이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