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3℃
  • 구름조금강릉 15.7℃
  • 맑음서울 19.7℃
  • 박무대전 20.9℃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8.2℃
  • 박무광주 20.7℃
  • 박무부산 17.8℃
  • 흐림고창 19.4℃
  • 박무제주 19.8℃
  • 맑음강화 15.7℃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우리대학 교수, 학생 취업에 발벗고 나섰다!

- 취업률 제고를 위한 전교적 차원의 이색 세미나 열려...

- 취업여건 한계 극복 위해 교수들의 채용정보 수집 및 추천활동 중요성 인식...


- 취업률 제고를 위한 전교적 차원의 이색 세미나 열려...

- 취업여건 한계 극복 위해 교수들의 채용정보 수집 및 추천활동 중요성 인식...

취업전문기관에서 내년 채용시장이 올 해보다 다소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우리대학에서는 20일 오전 10시, 재학생들의 취업률 제고를 위해 전 교원이 한자리에 모여 고민하는 이색 세미나 행사를 가졌다.

‘취업률 제고를 위한 교수세미나’라는 이름의 이색 행사를 위해 모이는 인원은 우리대학소속 교수 및 단과대학 행정팀장 등 교직원 400여명.

우리대학은 연중 40회 이상의 면접클리닉, 2회 이상의 취업캠프을 꾸준히 실시하고 이를 통해 모의면접 훈련, 이미지메이킹 등 취업에 관련된 모든 형태의 실기테스트를 대비한다. 학교에서 상설 운영하는 취업상담 교육프로그램인 ‘취업 카페’ 역시 년 1,600여건의 상담이 이루어지는 등 활발하다. ‘취업률 제고를 위한 교수세미나’는 이러한 취업지원활동의 연장선에서 이뤄지는 행사다.

세미나에는 이대성(주 브라운네트웍스)대표이사가 ‘채용환경변화에 따른 취업지도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자로 참가해 공격적인 취업지도 방안에 대해 역설했으며 홍미정(패션디자인, 조교수) 교수는 ‘패션대학의 인턴십 및 취업프로그램 모델’을 주제로 해당단과대학의 성공적인 취업지원 사례를 발표했다.

신근식(辛根植. 50세. 남) 진로지원팀장은 “학생들의 취업문제를 해당 부서 뿐 아니라 전교적 차원으로 관심을 확대시키고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진로와 취업교육에 역점을 두고자 2003년부터 시작하게 됐다”고 행사의 취지를 밝히고 “특히 지방대생들의 취업여건 한계를 극복하는 유일한 방안은 교수들의 채용정보 수집 및 추천활동에 있다고 판단해 교수들의 지역연고 기업체방문활동을 강화, 2학기 들어서만 총장을 비롯 300여명의 교수가 500여 기업체 이상을 방문하며 채용정보 수집 및 추천활동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06 / 12 / 21 홍보팀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