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9.3℃
  • 서울 8.9℃
  • 흐림대전 11.7℃
  • 구름조금대구 14.3℃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3.0℃
  • 맑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2.5℃
  • 맑음제주 16.3℃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1156호 독자마당] 환영하고 싶지 않은 ‘혐오’

URL복사
이제 일일이 지적하기도 버겁다. 매년 반복되는 축제 MC의 혐오발언 말이다. 학기 초 열린 신입생 환영제와 총기구 출범식에도 같은 논란이 반복된 모양이다. 나는 현장에 있지 않았지만 당시 MC의 발언을 지켜본 이들의 말에 따르면, 그 MC는 한 학생을 지목해 “혹시 장애 있어요?”, “중국인 아니에요?”라는 말을 농담 삼아 뱉었다고 한다. 당시 노천강당에 있었을지도 모르는 장애를 가진 학생과 중국인 학생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언행이다.

사실 이 MC는 굉장히 유명하다. 지난 수 년 간 우리학교에서 열리는 축제란 축제는 거의 이 사람이 사회를 봤다. 그가 있는 자리에는 어김없이 혐오표현이 튀어나왔다. 앞서 언급한 장애인 비하와 중국인 비하는 그가 매년 써먹는 레퍼토리다. 적잖은 외국인 학생이 거주하는 명교생활관 오픈하우스 행사에서도 그랬고, 총동아리연합회 축제에서도 그의 저속한 발언은 지난 몇 년 간 이어져 왔다. 청중을 웃겨야 한다는 중압감에 튀어나온 실언이라고 하기엔 그 정도와 빈도가 상습법 수준이다. 도덕적 당위를 떠나 웃기기라도 하면 모를까, 결정적으로 재미도 없다. ‘국가 공인 MC 자격증’이라는 게 있다면 그는 필경 자격 박탈이다.

이곳은 “사람을 키우고 사랑을 가르치는” 계명대학교다. 그럼에도 외모/인종/성별을 놀림감으로 소비하는 행태가 시정되기는커녕 무비판적으로 반복되고 있다. 새내기보다 혐오를 환영하고 부추기는 신환제는 대체 누구를 환영하고 있나. 대학 본부와 총학생회는 이러한 문제를 인지하고 있는가 묻고 싶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이러한 관행은 하루빨리 고쳐야 한다. 인종과 성별, 장애 여부, 나아가 성정체성까지 초월하여 더불어 사는 세상이다. 누구도 소외되어서는 안 된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