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4.3℃
  • 맑음제주 13.5℃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1156호 독자마당] 변화 중인 우리, 그리고 중국의 여성들

URL복사
‘미투 운동’, ‘페미니즘’. 곪아오던 문제들이 봇물 터지듯 터지고 있다. 조심스럽게 감춰뒀던 아픔을 하나, 둘 꺼내고 있다. 희망적인 변화의 물결이 조금씩 실감나고 있다.

우리네 명절 풍경만 보더라도 알 수 있는 남성 중심의 사회. 요리부터 설거지, 과일까지 준비해야 하는 여자들은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그러나 반대로 중국의 가정에서는 남자가 불 앞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요리를 하는 것도 모자라 설거지까지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처럼 현재 중국 사회는 남성과 여성의 가사분담이 매우 자연스럽다.

모택동은 ‘동공동수’ 즉, 남녀가 똑같은 일을 하고, 똑같은 보수를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여성들은 그 시대의 지도자가 주장한 ‘평등’에 맞서 점점 자신의 자아를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을 것이고 그에 걸맞은 노력들을 해 왔을 것이다. 어떤 어려움들이 있었는지는 쉬이 상상할 수 없으나, 결과적으로 현재 중국의 여성들은 당당하고 강인한 모습으로 변화해왔다.

그렇다면 이것으로 외적 평등뿐만 아니라 내적 평등까지 이루어졌다고 단정지을 수 있을까? 차이가 있겠지만, 아직까지도 남아 있는 남성 우월주의로 인해 부당한 대우를 받는 여성도 있을 것이다. 대우가 나아졌다 뿐이지 근본적으로 ‘여성’ 자체가 강해졌다는 의미가 아니다. ‘중국 여성들은 강해졌다.’라는 말을 하기에는 아직까지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강해지지는 않았지만 분명한 것은, 그들이 변화 중이라는 것이다. 중국의 여성들뿐만 아니라 많은 여성들의 사회적 능력이 상승함에 따라 그만큼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세상이 되었지만 그러나 그것에 안주하지 않고 진정한 ‘나’를 찾는 여성들이 늘어나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