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5℃
  • 흐림강릉 23.2℃
  • 흐림서울 23.8℃
  • 대전 24.1℃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흐림광주 24.4℃
  • 부산 22.3℃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6.4℃
  • 구름조금강화 22.1℃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 COVID-19와 사회; 사람은 언제 죽는가

URL복사

사람은 언제 죽는다고 생각하는가. 병에 걸렸을 때? 국가적 재난 상황일 때? 아니다. 사회가 방기했을 때다.

 

세계가 코로나19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경제는 위축되었고, 사망자는 나날이 늘어간다. 각 국은 저마다의 실패로 자신들의 취약점을 드러내고 있다. 미국을 보라. 미비한 의료보험제도와 살인적인 의료비용으로 인해, 선진적인 의료 수준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시민들이 의료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죽었다. 이는 의료복지의 실패다. 또한 미국시민들 중 일부는 마스크 착용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기도 했다. 이는 공교육의 실패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웨덴을 보라. 입증되지 않은 집단면역을 보건정책으로 추진해 수많은 노인과 이민자들의 죽음을 초래했다. 준비되지 않은 채 안일하게 대응한, 어쩌면 경제 논리를 우선한 스웨덴 보건정책의 결과는 잔인했다. 스웨덴 방역책임자 Tegnell은 노령층이 희생될 위험을 알고도 이를 강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기만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국가기관이 마땅한 대안도 없이 집단면역을 추진한 것은 언어도단이다.

 

이제 대한민국을 보자. 우리나라가 방역 선진국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하곤 했던 이들은 최근 들어 입을 다물었다. 누군가는 보수 개신교계의 시위를 탓할 수 있겠지만, 깜깜이 감염자를 짚어내지 못한 것은 방역당국의 책임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우리나라가 얼마나 성공적인 방역을 해냈는지는 지금으로선 평가하기 어렵다. 하지만 한 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은, 꽤나 많은 노인들이 보수 개신교계가 주도한 집회에 대규모로 동원되었다는 사실이다. 우리나라의 노인자살률과 노인빈곤율은 OECD 회원국 1위다. 국가가 방기한 노인복지를 종교가 파고든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

 

재난은 차별적이어서 계급을 드러낸다. 경제수준, 연령, 인종, 거주지역, 성별에 따라 각각 다르게 적용된다. 코로나라는 역병은 노인과 빈곤층으로부터 생명을 앗아갔고, ‘우한’폐렴이니 ‘대구’코로나니 하는 언어는 우리 안의 지역혐오와 외국인혐오를 여실히 드러냈다. 나의 지인은 독일에서 부지불식의 백인으로부터 코로나 맥주병으로 빗댄 조롱을 당했고, 어느 미국인은 아시안 여성을 폭행했다고 한다.

 

재난으로부터 사람을 지켜내야 할 때다. 우리 자신을 보자. 우리는 서로를 지키고 있는가. 우리 자신이 사회임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