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4℃
  • 구름조금강릉 18.9℃
  • 박무서울 14.1℃
  • 박무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5.8℃
  • 박무광주 15.7℃
  • 박무부산 18.0℃
  • 흐림고창 14.2℃
  • 박무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13.4℃
  • 흐림금산 12.4℃
  • 흐림강진군 15.4℃
  • 구름많음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권대중 교수 논문 ‘헤겔의 언어철학 - 그의 정신론을 중심으로’, ‘인문사회 기초학문 육성 10대 대표성과’ 선정

우리학교 권대중(철학·부교수) 교수의 연구논문 ‘헤겔의 언어철학’이 최근 교육과학기술부과 한국연구재단 주관한 ‘인문사회 기초학문육성 10년 대표성과’에 선정됐다.

‘인문사회 기초학문육성 10년 대표성과’는 한국연구재단이 인문사회 기초학문 육성사업 추진 10주년을 기념해 선정한 것으로 전국 대학에서 총147개의 연구과제가 대표성과로 선정됐다.

권대중(철학·부교수) 교수의 연구논문 ‘헤겔의 언어철학- 그의 정신론을 중심으로’는 근대 플라톤주의자 헤겔의 체계에서 언어가 핵심적 문제 영역을 형성하고 있음을 논증했다는 점에서 귀중한 연구로 평가받고 있다.

권대중 교수는 “흔히 20세기 분석철학의 출발이 ‘언어학적 전환’에서 이루어진다고 말하지만, 언어는 철학사의 시원에서부터 주요 관심사였다”며 “이 논문은 헤겔의 체계에서 언어가 핵심적 문제 영역을 형성하고 있음을 논증하고, 이를 위해 상징에서 기호를 통해 기억의 단계로 이르는 발전이 궁극적으로는 근원적 로고스가 현상 안에서 객관화되는 과정임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이성주의적 버전의 낭만주의라는 나의 고유한 개념을 중심으로 한 연구와 ‘반성’ 개념을 중심으로 한 칸트 미학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데 가까운 시일 내에 일반 독자들을 위한 헤겔 미학 입문서를 집필할 계획이다”며 향후 연구계획을 밝혔다.

한편 우리학교 권대중 교수는 1965년 출생으로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독일 RWTH Aachen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미학회 사업이사, 한국헤겔학회 연구이사, 한국철학회 대외협력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2004년부터 우리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