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0.3℃
  • 맑음제주 17.9℃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영화 ‘그린 북(Green Book, 2018)’

“우리는 차별 없는 세상에 살고 있을까?” 영화 <그린 북>은 흑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여전히 극심했던 1960년대의 미국을 배경으로 이탈리아 이민자 출신인 토니와 흑인 천재 피아니스트 셜리 박사가 8주간의 콘서트 투어를 함께하게 되는 여정을 그린 일종의 로드 무비라 할 수 있다. 유흥업소에서 질서 유지를 담당하며 생계를 유지하던 토니는 우연한 기회로 셜리 박사의 미국 남부 도시 콘서트 투어를 위한 보디가드이자 운전기사 자리를 제안 받게 된다. 그 자신도 이민자 출신이지만 흑인에 대한 편견이 심했던 토니는 흑인을 위해 일한다는 것이 썩 내키지는 않았지만 설득을 위해 그의 아내에게까지 허락을 받는 셜리 박사의 노력과 좋은 급여 조건에 제안을 수락하게 된다. 이렇게 시작된 두 사람의 미국 남부 도시 투어는 충분히 예상 가능했던 또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다양한 문제들을 두 사람 앞에 던지고 이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두 사람은 서로를 조금씩 이해하고 또한 의지하게 된다.

 

‘그린 북’은 당시 흑인 운전자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숙박업소를 소개한 일종의 여행 가이드북으로, 영화가 다루고 있는 유색인종에 대한 차별이라는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노예제도를 둘러싼 남북 전쟁이 끝난지 거의 백년이 다 되어가던 그 당시에도 여전히 흑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현재 진행형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상대적으로 흑인에 대한 차별이 더 심했던 미국 남부를 여행하며 두 사람은 유색인종에 대한 차별을 직접 체험하게 되고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조금씩 넓혀가게 되는데 영화는 어쩌면 불편하고 무거울 수 있는 인종차별에 대한 주제를 시종일관 유쾌한 시선으로 풀어가며 관객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과거와 비교하면 그 정도가 훨씬 덜해졌을지 몰라도 여전히 우리는 장애인, 외국인 노동자, 한부모 가정, 북한 이탈 주민 등 우리 주변 소수자에 대한 많은 편견과 차별을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는 않은지 다시 한 번 돌아볼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VOD 서비스를 통해 커피 한 잔 정도의 비용으로 접해 볼 수 있으니 약속 없는 주말 오후 스스로 아니라 부정해도 부지불식간에 우리만의 그린 북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실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이 영화를 추천하는 바이다.





[우리말 정비소] ‘택배’, 일상생활 속 깊숙이 들어온 일본말 “월수입 수백만 원의 택배일을 알선해준다는 광고를 보고 찾아갔다가 피해를 입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월 4~5백만 원 수입의 택배일을 알선해 준다는 인터넷 광고를 보고 생계 때문에 어떻게든 일자리를 구해보려다 도리어 수백만 원 생돈을 물어내야 할 상황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는 9월 16일자 KBS 보도 가운데 일부다. 피해를 입은 노인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 일감이 뚝 끊겨 세 식구 생계가 막막해져 ‘택배회사’를 찾아 간 것이다. 이처럼 우리 생활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택배(宅配, 타쿠하이)’라는 말은 일본말이다. 이제 일상생활에서 택배 없이는 살 수 없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이 ‘택배’라는 말이 들어 온 것일까? 이 말이 들어온 시기를 말하기 전에 일본에서 ‘택배’라는 말이 언제 쓰이기 시작한 것인지를 살펴보자. 기록상 1976년 1월 20일 야마토운수(大和運輸)가 택배사업을 시작할 당시 ‘택배편(宅配便, 타쿠하이빈)’이라는 말을 썼다. 택배사업이 번창하기 전에 일본에서는 철도역을 이용한 소포나 또는 우체국에서 취급하는 소포제도 밖에 없었다. 우체국의 경우 집으로 물건을 배달해주기는 하지만 부칠 때에는 우체국으로 찾아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