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3.0℃
  • 맑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5.0℃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조금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4.3℃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전체 재학생에 ‘코로나19 극복 학업 장려비’ 20만원 지급

우리학교가 장기화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에 의한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코로나19 극복 학업 장려비’(이하 학업 장려비)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아르바이트를 할 수 없거나 빈 자취방에 임대료를 납부해야 하는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도와주기 위해서이다. 학부 2만912명, 대학원 2천262명 등 전체 재학생 2만3천124명(3월 31일 기준)을 수혜대상으로 하며, 신청자에 한해 1인당 20만원을 지급한다.

 

학업 장려비는 4월 8일부터 17일까지 에드워드 시스템 장학신청란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4월 27일 지급 예정이다. 휴학생 제외 8학기(건축학은 10학기) 이내 등록자 전원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절차는 다음과 같다.

 

 

<코로나19 극복 학업 장려비 신청방법>

▶에드워드 시스템 장학신청란 접속

▶신청/양보 택일

▶학업 장려비 사용계획 입력

▶코로나19 응원메시지 입력 및 신청

▶계좌번호 입력 및 제출 완료

▶학과장·지도교수 승인

▶최종신청완료

 

 

학업 장려비에는 약 46억2천500만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며, 이미 편성된 장학금 예산이 아닌 교직원 모금액과 발전기금을 활용함으로써 기존 장학금은 차질 없이 운영될 전망이다. 대학본부에 따르면 재원 마련을 위해 교무위원 43명이 봉급의 20%, 보직 교직원 150여명이 봉급의 10%를 3개월간 기부하기로 했으며, 이외 교직원들의 자발적 모금액, 기보유 중인 교직원 기탁 발전기금 및 올해 납부 예정액 등으로 예산을 마련했다. 교직원 모금은 약 3개월간 이어지며, 부족분은 이미 보유 중인 기부금 및 적립금을 이용할 예정이다.

 

학생들에게는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양보’ 선택도 주어진다. 양보에 따르는 보상책은 따로 마련되어 있지 않으며, 그 이유에 대해 장학복지팀 관계자는 “양보한 학생들에 대한 보상은 양보의 의미를 퇴색되게 하고, 원치 않는 학생들에게 양보를 강권할 이유도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