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7℃
  •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20.0℃
  • 맑음대구 23.0℃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0.7℃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조금보은 19.0℃
  • 구름조금금산 20.0℃
  • 맑음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3.2℃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연기를 거듭하는 학사일정…학생과의 소통 필요성 커졌다

교무처장 “절차 마무리까지 시간 걸려… 학생 무시한 처사 아냐”

원격수업 시행 한 달째에 접어든 가운데 대학본부와 학생 사이의 소통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학생들은 급격한 학사일정 변동과 적응하기 힘든 원격수업 환경 등으로 인해 극심한 피로를 호소하고 있지만, 대학본부의 대응은 미온적이라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충분한 소통 없는 코로나19 대책은 학생들의 공감을 얻기 어렵다’는 의견도 나온다.

 

학생들은 “학교 소식을 공지사항보다 뉴스로 접하는 경우가 많다”고 입을 모은다. 개강 연기 결정부터 학사 일정 변동은 물론 학내 확진자 발생 현황까지 학생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학교 측이 제때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일례로 한국일보, 노컷뉴스 등 전국 단위 언론은 물론 매일신문, TBC 등 지역 내 주요 언론사는 우리학교의 개강 연기 소식을 학교의 공식 발표보다 하루 앞선 2월 5일에 보도한 바 있다. 이 같은 결정은 보도가 나간 다음날인 2월 6일 학교 홈페이지 발표를 통해 공식화되었고, 확진자 발생 사실은 언론보도 나흘 뒤인 2월 25일에 홈페이지 팝업을 통해 전달됐다.

 

이에 대해 대학본부 측은 언론 취재에 응하는 과정에서 공지와의 시간차가 발생했을 뿐이며 학생들을 무시했다는 것은 오해라고 설명했다. 관련 공지를 내기 위해서는 총장 결재 등 행정절차가 필요한데, 이것이 미처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언론이 먼저 이를 확정된 사실인 것처럼 보도했다는 것이다. 이필환 교무처장은 “여러 언론사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취재 요청이 들어와서 이에 대해 답변을 했는데 이것을 언론이 확정된 사실로 바로 보도한 탓에 당황했다”고 말했다. 또한 “내부적으로 개강 연기가 이미 결정된 시점이었지만 총장 결재 등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린다. 학생들을 무시한 처사는 전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통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3월 말부터 에브리타임이나 비사광장 등 우리학교와 관련된 커뮤니티에는 연일 학교 측의 대책을 묻는 글이 속속 게시되고 있다. 재학생 조미현 씨는 지난 3월 27일 ‘계명대학교의 대처 방안도 공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비사광장에 게시하고 학교 측의 신속한 대응을 촉구했다. 조미현 씨는 “(대면강의가) 일주일씩 연기되는 것들을 볼 때마다 차라리 (학교를) 쉬는 게 나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그럴 때마다 이번 학기, 이번 사태에 대한 학교 측의 대책이 더욱 궁금해진다”고 말했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