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6.5℃
  • 연무서울 12.7℃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7.0℃
  • 박무광주 15.1℃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4.8℃
  • 박무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1.6℃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4.9℃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5.8℃
기상청 제공

[뉴스 타임머신] 1996년 ‘정보화 13위’ 우리학교, 지금은?

URL복사

 

대학생 A씨는 눈을 뜨자마자 책상에 앉아 컴퓨터를 켠다. 수업 시작 1분 전 겨우 비대면 수업에 접속한 A씨는 그제야 거울을 보며 자신의 모습을 단장하기 시작한다. 한편 자취방이 답답했던 B씨는 집 근처 카페에서 강의를 듣기 시작했다. 코로나19가 바꿔놓은 대학가 풍경은 어느덧 학생들의 일상에 깊이 스며들었다.

 

하지만 불편도 뒤따른다. C씨는 동영상 수업을 듣기 위해 교수학습지원시스템에 접속했지만 로그인이 안 되는 오류로 수업을 듣지 못했다. 또 D씨는 교수가 몇 년 전 촬영된 강의 영상을 재활용했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황당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이처럼 많은 학생이 강의의 질적 하락을 이유로 비대면 수업을 달가워하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전산 환경이 온전치 못했을 옛날엔 어땠을까.

 

‘96년 9월 23일자 <계명대신문>에 실린 ‘전산교육원, 학생 편의와 강의 질 개선 위한 노력 전개해야’라는 기사에서 캠퍼스 전산화 작업이 진행되던 당시의 모습을 찾을 수 있다. 기사는 “무엇보다 학생들의 편의와 강의 질 개선을 위한 전산화 개발과 실습실 증설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하며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동아일보에서 실시했던 ‘96년 대학 정보화 랭킹평가’에서 우리학교는 전국 175개 대학 중 13위의 평가를 받았다. 특히 전산교육원의 운영이나 전산에 관련된 행정업무 부분에서 타 대학과 비교했을 때 많이 앞서고 있었다. 하지만 당시 실습실을 이용하려는 학생 수에 비해 컴퓨터 수가 적어 학생들의 불편이 이어졌다고 한다. 더욱이 시설 부족 문제는 컴퓨터와 관련된 과목의 실습이 이루어지지 않는 문제와 맞물려 있었다. 이에 전산교육원은 “실습실 증설을 위한 추가예산 요구안을 상정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우리학교는 오는 9주차(10월 27일~)부터 강의 규모와 이론, 실습 강의 여부를 불문하고 전면 대면 수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학생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섣불리 전면 대면 수업을 재개할 경우 벌어질 수 있는 집단 감염 사태가 우려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학업 집중도 측면에서 비대면 강의보다 직접 수업을 듣는 편이 더 낫다며 환영한다는 견해도 있었다.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을 모두 보장할 수 있는 현명한 조치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