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25.0℃
  • 흐림서울 18.9℃
  • 대전 17.1℃
  • 흐림대구 18.7℃
  • 흐림울산 17.6℃
  • 광주 17.2℃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9.9℃
  • 흐림보은 16.9℃
  • 흐림금산 16.1℃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1128호 독자마당] 지금 굳어가고 있는 건 아닐까

우리는 어릴 적 한번쯤은 지점토를 만져본 경험이 있다. 무언가 멋진 작품을 만들어 보고는 싶지만 딱히 주제는 생각나지 않고 그렇게 시간을 흘려보내다 보면 지점토는 점점 굳어져 모양을 잡을 수 없게 되어버리기 일쑤였다. 시간이 지나고 만들어보고 싶은 작품이 생겨도 이미 지점토는 딱딱하게 굳어버린 뒤일 때가 많았다. 이 때 자포자기하고 있는 우리들에게 선생님은 지점토에 물 두어 방울을 떨어뜨려 주시며 지점토가 굳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가만히 놔두지 말고 계속 주물러 주어야 한다고 하셨다.

생각해보면 우리들도 그리 다르지 않다. 자신만의 목표에 대한 막연한 생각만 있을 뿐 가만히 있으며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들도 그렇게 반쯤 자포자기하며 시간을 보내는 동안 가만히 놔둔 지점토처럼 그 자리에 천천히 굳어가고 있는 걸지도 모르겠다.

물론 당장 무언가 거창한 일을 하라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지점토처럼 짧은 시간에 마음대로 바뀔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다만 조금이나마 지속적으로 기회가 될 때마다 많은 경험들을 해보며 자신에게 맞는 것과 마음에 드는 것을 찾아가는 것은 우리가 목표에 도달할 수 있도록 흔들리지 않고 우릴 받쳐주는 든든한 주춧돌이 되어줄 것이다. 지금부터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 이제 물 두어 방울은 떨어졌다. 지금부터 마음속에 있는 지점토를 꾸준히 주물러 주면 목표가 생겼을 때 언제든 원하는 작품을 멋지게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민주'도 '통합'도 '정의'도 없는 꼼수가 꼼수를 낳고,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총선 풍경은 차라리 막장 드라마에 가까웠다. 지난 2월 미래통합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미래한국당’이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위성정당’을 창당하여 한국 정당정치 역사에 새 지평을 열었고, ‘위성정당은 없다’며 고매한 체 하던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은 시민사회 연합정당 명목으로 ‘더불어시민당’을 내놓아 맞불을 놨다. ‘총선용 위성정당’이라는 비난에 휩싸인 양당은 서로에게 책임을 돌렸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전 대표는 “(위성정당 창당은) 망국적 야합이 낳은 필연적 결과”라며 이를 합리화했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의석을 더 얻고자 하는 게 아니다. 소수 정당의 국회 진출을 우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스스로를 변호했다. 꼼수를 꼼수로 맞받아친 끝에 더불어민주당은 180석을 확보했다. 민주화 이후 정부 여당이 거머쥔 최대의 압승이었다. ‘개헌 빼고 전부 다’ 할 수 있다는 말에 민주당은 표정 관리에 들어갔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조국 사태와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악재로 총선 패배의 그림자가 드리우던 더불어민주당은 보수 야당의 잇따르는 자충수와 50%대를 웃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