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3℃
  • -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24.7℃
  • 흐림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5.4℃
  • 박무울산 24.1℃
  • 박무광주 23.0℃
  • 박무부산 21.8℃
  • -고창 23.2℃
  • 박무제주 23.6℃
  • -강화 23.4℃
  • -보은 23.7℃
  • -금산 23.9℃
  • -강진군 23.1℃
  • -경주시 22.9℃
  • -거제 23.8℃
기상청 제공

[1133호 독자마당] 인간 본성에 대해

TV 프로그램 ‘소사이어티 게임’이 지난 10월 16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통제된 원형 마을에 모인 22명의 사람이 대립을 이룬 두 개의 사회로 나누어져 어떤 리더가 좋은 리더인지, 그들이 어떤 방식으로 사회를 변화시키는지에 대한 모의사회 실험 방송이 시작된 것이다.

하지만 이 프로가 시작하기만을 기다리던 시청자들은 그 기대심을 조금 내려놓는 것이 좋을 듯하다. 아직 ‘더 지니어스 시리즈’의 향수를 간직하고 있던 그들에게 체력, 지능, 감각을 기준으로 선발된 참가들이 요구받는 잣대는 기대 이하의 수준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방송의 제목에서부터 미리 밝히다시피 그들에게 가장 중요한 사항은 지능도, 체력도, 감각도 아닌 사회성이다. 이는 이미 개개인의 유대와 그룹의 이해관계에 맞물려 탈락자가 선정되고 있음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스탠퍼드 감옥 실험에 따르면 합법적이라 믿는 이데올로기를 통해 사회적, 제도적으로 지지를 받고 있을 때, 아무리 평범한 사람이라도 외부와 단절된 상태에서 권력이 형성된다면 그 권력을 남용하게 되는 루시퍼 이펙트(Lucifer Effect)가 발생하게 된다고 한다.

물론 기획된 방송인만큼 정도를 넘어서는 현상이 발생하진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통제범위 밖에 있던 개인이 사회를 통제를 벗어나 그 사회를 제어하게 된다면 어떠한 현상이 발생할지는 짐작해볼 수조차 없을 것이다. 규범의 위에 선 인간의 본질엔 절대적으로 사회성이 결여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