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11.2℃
  • 구름조금고창 10.0℃
  • 맑음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11.8℃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1137호 독자마당] 3월, 새 마음 새 뜻


요 며칠 간 꽃샘추위 때문에 옷을 꽁꽁 싸매고 가는길에 대부분의 나무들이 휑한 상태였다. 그 와중에 꽃이 나무에 몽실몽실 피어있는 것을 보고 ‘봄이 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곧 만개할 저 꽃처럼 움츠렸던 마음을 훌훌 털어버리고 새로운 마음으로 희망찬 새학기를 시작해야겠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민주'도 '통합'도 '정의'도 없는 꼼수가 꼼수를 낳고,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총선 풍경은 차라리 막장 드라마에 가까웠다. 지난 2월 미래통합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미래한국당’이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위성정당’을 창당하여 한국 정당정치 역사에 새 지평을 열었고, ‘위성정당은 없다’며 고매한 체 하던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은 시민사회 연합정당 명목으로 ‘더불어시민당’을 내놓아 맞불을 놨다. ‘총선용 위성정당’이라는 비난에 휩싸인 양당은 서로에게 책임을 돌렸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전 대표는 “(위성정당 창당은) 망국적 야합이 낳은 필연적 결과”라며 이를 합리화했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의석을 더 얻고자 하는 게 아니다. 소수 정당의 국회 진출을 우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스스로를 변호했다. 꼼수를 꼼수로 맞받아친 끝에 더불어민주당은 180석을 확보했다. 민주화 이후 정부 여당이 거머쥔 최대의 압승이었다. ‘개헌 빼고 전부 다’ 할 수 있다는 말에 민주당은 표정 관리에 들어갔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조국 사태와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악재로 총선 패배의 그림자가 드리우던 더불어민주당은 보수 야당의 잇따르는 자충수와 50%대를 웃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