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9℃
  • 맑음강릉 15.5℃
  • 구름많음서울 15.5℃
  • 구름조금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2℃
  • 맑음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16.2℃
  • 구름조금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5.5℃
  • 맑음보은 15.5℃
  • 구름조금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공지사항

제36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6-05-30 10:50:01
  • 조회수 : 1642

제36회 계명문화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2016년 제36회 계명문화상의 부문별 당선작과 심사위원을 알려드립니다.

 

제36회 계명문화상의 수상작이 뽑혔습니다. 예년과 같이 많은 문학도 여러분들이 응모해주셨고, 많은 우수한 작품들 가운데 부문별로 3작품이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수상자 여러분께 축하드리며, 응모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계명문화상은, 올해 12월 제37회 응모를 에서 더 나은 모습으로 청년 문학도와 함께 하겠습니다.

 

 

제36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당선작 - <방어진 시외버스 터미널>

전명환(중앙대학교·국어국문학)

 (상장 및 부상 150만원)

 

● 제36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심해어>

유다인(서울과학기술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50만원)

 

● 제36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서랍>
이태희(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50만원)

 

*****************************************************************

 

●제36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 <서식지는 동쪽>

이정연(동국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200만원)

 

●제36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1) - <궁지>

윤화룡(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70만원)

 

●제36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2) - <핸들링>

김소린(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70만원)

 

*****************************************************************

 

● 제36회 계명문화상 심사위원 소개

시 부문 : 송재학 님 (시인)

소설 부문 : 김영찬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국어국문학, 교수)

 

좋은 작품 선정을 위해 촉박한 일정에도 열정을 다해주신 심사위원들께 감사드립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모두가

계명문화상의 주인이십니다.

 

***

계명대신문사 / gokmu.com 

수상작은 계명문화상 작품보기와 계명대신문 1126호(2016.5.30.)와 1127호(2016.6.6.)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신문방송국 2020학년도 수습기자 추가모집(~10.23) 신문방송국 2020/10/12 24
공지 제40회 계명문학상 수상작 발표 정재호 2020/09/01 100
202 2020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20/09/04 347
201 제40회 계명문학상 작품 공모 신문방송국 2020/03/05 357
200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 작품 공모 신문방송국 2019/02/28 1041
199 계명대신문 독자마당 응모 방법 신문방송국 2019/02/07 933
198 2019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9/02/07 1826
197 계명대언론사 통합뉴스포털 리뉴얼 완료 신문방송국 2018/07/10 1232
196 제38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계명대신문방송국 2018/05/24 1335
195 2018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8/02/02 1574
194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계명대신문사 2018/01/18 1340
193 gokmu.com 회원관리 및 보안사항 변경 공지 gokmu.com 2017/04/06 1109
192 바로 잡습니다 계명대신문사 2017/03/13 1206
191 제62기 수습기자 모집(3월 30일까지) 계명대신문사 2017/03/06 1233
190 제37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2017.3.31) gokmu 2017/01/11 1497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