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5.6℃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6.4℃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학생들, 방학 중 다채로운 활동

GTEP, 태권도 시범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 거둬

우리학교 학생들이 하계방학기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우리학교 지역특화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단(이하 GTEP) 소속 학생들은 지난 7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푸트라 세계무역센터에서 열린 ‘Cosmobeaute Malaysia 2019’에 중소 협력업체의 제품을 지원받아 참가했다. GTEP학생들은 제품을 직접 착용·시연하며 관객들의 흥미를 이끌어 2만달러 상당의 수출상담과 20건의 바이어 미팅, 온라인 판매, 쇼핑몰 입점 등의 성과를 냈다. 

 

태권도 시범단은 지난 7월 25일부터 27일까지 미국 톨로라도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월드 아레나에서 열린 ‘제11회 US오픈 태권도 한마당’에 개막공연에 초청받아 품새와 태권도 시범 등의 공연을 펼쳤다. 특히 경연대회에서는 지정품새 종목에서 곽동원(태권도학·1) 씨와 성상엽(태권도학·1) 씨가 남자부문에서 각각 1, 2위를, 김아랑(태권도학·1) 씨가 여자부문에서 1위를 했다. 또한 개인종합격파 종목에서 전재훈(태권도학·2) 씨가 남자부문, 차예림(태권도학·4) 씨가 여자부문 1위를 했다.

 

한편, 지난 8월 16일부터 18일까지 새만금군산자동차경주장에서 ‘2019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KSAE)’이 열렸다. 이 대회에서 우리학교 기계자동차공학과 학생들로 결성된 자작자동차 동아리 ‘속도위반’ 팀이 오프로드 바하(Baja) 부문에서 1위를 하며 종합우승인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이는 2011년 이후 8년 만에 다시 이룬 성과로 최진영(기계자동차학·3) 씨는 “8년 만에 다시 이룬 성과라 감회가 새롭고 팀원들과 1년 동안 노력하며 기존 대회에서 부족했던 부분들을 보완하는데 주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리말 정비소] 일상 속 단어 ‘국민의례’, 그 진실의 민낯 “지금부터 국민의례를 거행하겠습니다.” 이 말은 각종 행사 때 흔히 쓰는 말이다. 지난 8월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도 여지없이 이 말이 쓰였다. 뿐만 아니라 3.1만세운동 100주년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올해는 유달리 크고 작은 기념식이 많아 이 말을 자주 듣게 된다. 그러나 ‘국민의례(國民儀禮)’라는 말은 일제국주의 시대에 ‘궁성요배(천황이 있는 곳을 향해 경례), 신사참배, 기미가요(일본국가)의 제창 의식’을 가리키는 말이지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정의하듯 ‘한국의 애국가 제창, 국기에 대한 경례,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지금으로부터 140년 전인 1879년, 교토 도시샤대학(同志社大學) 출신의 목사인 고자키 히로미치(小崎弘道)가 세운 영남판교회(靈南坂敎會)의 『영남판교회100년사』에 따르면 “국민의례란 일본기독교단이 정한 의례의식으로 구체적으로는 궁성요배, 기미가요제창, 신사참배이다”라고 정의하고 있다. ‘국민의례’의 구체적인 행동 강령을 보면, 1. 예배가 시작되기 전에 종이 울리면 회중들이 자리에서 일어나서 부동자세를 취한다. 2. 교직자가 입장한다. 3. 종이 멈추면 회중들은 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