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3℃
  • 구름많음강릉 16.6℃
  • 맑음서울 16.0℃
  • 구름조금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5.5℃
  • 흐림울산 15.1℃
  • 맑음광주 16.7℃
  • 흐림부산 16.5℃
  • 맑음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6.2℃
  • 구름많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5.1℃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국적을 넘어 하나 된 계명가족

국제문화축전 … 한국어 퀴즈대회 등 각종 세계 문화 체험 행사 진행

 

지난 10월 1일부터 11일까지 ‘창립 120주년 기념 국제문화축전’이 열렸다. 국제문화축전 행사로는 ‘한글 이름 꾸미기 대회’, ‘한국어 퀴즈대회’, ‘Global Festival’, ‘세계 음식의 날’ 등이 진행됐다.

 

지난 7일에 열린 ‘한국어 퀴즈대회’는 O/X퀴즈, 몸으로 단어 설명하기, 한국어 골든벨&받아쓰기 등 다양한 종목의 퀴즈가 진행된 가운데 대만 유학생 남금송(한국어학당) 씨가 최우승을 차지했다. 남금송 씨는 “한류드라마를 통해 한국을 좋아하게 됐고, 좀 더 공부하고 싶어 유학을 왔는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 것이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8일에 진행된 ‘Global Festival’은 계명아트센터에서 열렸으며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의 학기’ 선포식, 세계 전통의상 패션쇼, 외국인 교수 및 유학생 공연이 진행됐다. 공연은 25개국, 58명의 외국인 학생들이 참여한 전통의상 패션쇼와 더불어 각 나라의 전통춤과 노래로 채워졌다.

 

또한 지난 10일에 열린 ‘세계 음식의 날’ 행사는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아프리카 등 23개국 유학생이 참가하였고 팽이치기, 투호, 떡 만들기 등 한국전통문화체험 부스도 운영됐다. 행사에 참석한 김동우(기계자동차공학・3) 씨는 “평소 접해볼 기회가 없던 세계 각국의 음식을 먹을 수 있어 좋은 기회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한글 이름 꾸미기 대회’는 지난 9월 2일부터 20일까지 작품을 접수받아 진행됐으며, 선정된 우수작 60점은 국제문화축전 행사 기간 동안 동영관 1층 로비에서 전시가 이루어졌다. 대상은 중국 유학생 진아군(한국어학당) 씨가 받았고 이외에도 우수상 8명, 장려상 10명 등 총 19명의 학생들이 수상했다.





[사설] ‘국론 분열’ 그리고 ‘verum-factum’에 대한 유감 이른바 ‘조국 대전’으로 아직도 온 나라가 떠들썩하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국론 분열’을 걱정한다. 한 쪽은 ‘검찰 개혁’을 외치며 촛불을 밝히고 있고, 다른 쪽은 ‘조국 구속’, 심지어 ‘대통령 탄핵’까지 외치며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으며, 이 진영들 간의 대결에서는 그 어떤 상호 인정의 가능성도 보이지 않으니, 그 걱정의 심정을 전혀 이해하지 못할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가 정말로 해야 할 걱정은 좀 더 근본적인 차원의 것이다. 첫 번째 걱정은 방금 언급한 ‘걱정’에 대한 걱정이다. ‘국론’이라는 것은 그 존재 사실부터가 의심스러울 뿐 아니라, 당위성의 관점에서는 본질적으로 용인될 수 없다는 것이 시민사회적 상식이 아닐까. 국가란 저마다 다른 이해관계 속에 살면서 저마다 다른 가치와 신념을 지닌 자립적 주체들이 모여 이루어지는 것이니, 건전한 국가란 다양한 의견들이 서로 인정하면서 공정한 규칙에 따라 수행하는 경쟁, 교섭, 연대 등을 필요조건으로 한다. ‘국론’이라는 단어에는 오로지 한 방향의 주의만이 절대적으로 옳으니 모든 구성원이 그것에 순종해야 한다는 전체주의적 이데올로기가 깔려 있다. 그러기에 그 단어의 소극적 추종자들은 ‘분열’을 걱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