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9.8℃
  • 박무서울 13.7℃
  • 박무대전 16.9℃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8.2℃
  • 박무광주 17.1℃
  • 박무부산 18.0℃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2.6℃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7.8℃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2020학년도 신입생 모집결과 ‘정원 내 충원율 99.98%’

지역 사립대 가운데 경쟁률·충원율 가장 높아

 

지난 2월 17일, 우리학교는 정시 추가모집을 끝으로 2020학년도 신입생 원서 접수를 마감했다. 올해 전체 신입생은 수시 3천554명, 정시 1천51명, 추가 18명 등, 총 4천623명으로 정원 내 충원율 99.98%를 기록했다.

 

수시모집에서는 정원 내 총 모집 인원 3천685명에 2만4천975명이 지원해 평균 6.78: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이는 작년(6.89:1)과 재작년(7.95:1)에 비해 소폭 하락한 수치다. 학령인구 감소를 고려하면 경쟁률이 낮아진 것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정시모집에서는 정원 내 총 모집 인원 1천18명에 5천284명이 지원해 평균 5.19: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수능전형에서는 의예과 10.97:1, 신소재공학전공 8:1, 식품영양학 7.75:1 순으로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실기전형에서는 뮤직프로덕션과(보컬) 11:1, 사회체육학전공 10.17:1, 사진미디어과 8.33:1 순으로 강세를 보였다. 이에 대해 박종명(입학팀) 선생은 “의예과를 제외한 학과들은 매년 학생들의 입시 성향이 달라지기 때문에 경쟁률의 차이가 큰 편이다”고 말했다.

 

우리학교는 2020학년도 입시부터 수시 복수지원 횟수를 기존 3회에서 4회로 확대하고 일부 학과의 명칭을 변경했다. 한국문화정보학전공, 기계자동차공학전공, 메카트로닉스전공, 경영공학과의 명칭을 각각 글로벌한국어문화교육전공, 기계공학전공, 로봇공학전공, 산업공학과로 변경하는 한편 자동차시스템공학전공이 신설됐다.

제갈상수 입학부장은 “대학 진학 연령층이 전년 대비 6~7만명 정도 줄어 특별히 많은 부담과 걱정이 있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도 모든 교직원과 학생들의 노력이 모여 우리학교는 지역 사립대학 가운데 높은 경쟁률과 충원율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학교는 올해 개교 120주년을 기념하여 기존의 신입생 장학금 외에 수시, 정시 신입생 최초 합격자에 한해 특별장학금을 지급했다. 우수 학생을 확보하기 위한 학교의 노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