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2.1℃
  • 대전 24.5℃
  • 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8.5℃
  • 흐림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30.7℃
  • 구름조금강화 22.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2012학년도부터 수능 수리 출제범위 확대(종합)

현재 중3 해당, 수능 탐구 응시과목은 1개 축소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현재 중학교 3학년생들이 치르게 될 201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응시과목 수가 지금보다 1과목 줄어든다.

그러나 인문계 학생들이 주로 선택하는 수리 나형의 출제 범위에 `미적분과 통계기본' 과목이 추가되는 등 수리영역 출제범위는 확대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런 내용의 2012학년도 수능 시험 체제 개편안 시안을 16일부터 23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1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발표한 수능 응시과목 축소안을 구체화하고 지난해 2월 개정고시된 수학 교육과정 내용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개편안에 따르면 수능 사회탐구 및 과학탐구 영역에서 최대로 응시 가능한 과목수가 현행 4과목에서 3과목으로 줄고 제2외국어ㆍ한문 영역은 현행대로 유지된다.

당초 인수위에서는 수능 탐구영역 최대 응시 과목수를 2과목으로 줄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으나 이렇게 될 경우 국ㆍ영ㆍ수 비중이 지나치게 확대되고 사회ㆍ과학 교육과정 운영의 파행이 예상되는 등의 문제점이 발생하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에 따라 2012년부터 수능 응시과목은 언어, 수리, 외국어(영어) 영역 3과목에 사회 또는 과학탐구영역에서 최대 3과목, 제2외국어ㆍ한문 영역에서 1과목 등 총 7과목으로 현재보다 1과목 줄어든다.

수리 영역의 출제 범위는 이공계 지원자가 주로 응시하는 수리 가형은 `수학I', `수학II', `적분과 통계', `기하와 벡터', 인문계 지원자가 주로 응시하는 수리 나형은 `수학I'과 `미적분과 통계 기본'으로 바뀐다.

현행과 비교해 수리 가형에서는 선택과목 중 `이산수학'이 없어지는 대신 기존 `수학II' 과목 안에 들어있었던 `기하와 벡터'가 별도 과목으로 신설되고 수리 나형은 기존의 `수학I' 외에 `미적분과 통계 기본' 과목이 새로 출제범위에 포함된다.

개편안 마련 과정에서 고1 공통수학을 출제범위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검토됐으나 학습부담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채택되지 않았다.

이번 출제범위 조정은 지난해 2월 고시된 교육과정 개정에 따른 것으로 이에 따라 현재 중3 학생들이 고교 2학년이 되는 2010년부터 수학 수업시간도 현재보다 1시간 늘어난다.

교과부는 행정예고가 끝나면 수능정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달 말 개편안 내용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yy@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