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4.5℃
  • 흐림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5.8℃
  • 박무울산 26.7℃
  • 박무광주 26.5℃
  • 흐림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30.0℃
  • 맑음강화 21.3℃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조금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0℃
  • 구름조금거제 26.7℃
기상청 제공

수능성적 자료 시군구 단위로 첫 공개

조전혁 의원 측에 이달 말께 `열람' 방식으로학업성취도 평가결과 공개 이어 파장 클 듯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초ㆍ중ㆍ고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공개에 이어 전국의 고3 수험생들이 응시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원자료가 16개 시도 및 230여개 시군구 단위로까지 공개될 예정이어서 또 다른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교육당국은 학업성취도 성적 자료와 마찬가지로 개별 수험생 정보와 학교명 등은 일절 밝히지 않는다는 방침이지만 수능 성적 원자료가 외부에 공개되는 것 자체가 처음이어서 학교, 지역 간 서열화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9일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실과 교육과학기술부에 따르면 조 의원이 지난해 9월 수능 성적 자료 공개를 요구한 데 대해 교과부는 그동안 내부 검토를 거쳐 공개 범위를 16개 시도 및 230여개 시군구 단위로까지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수능 출제기관이자 수능 원자료를 보관 중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현재 공개될 자료를 정리하는 작업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가원은 이달 말까지 자료정리를 마치고 조 의원 측에 공개할 예정이고, 공개 방식은 조 의원 측이 평가원을 방문해 `열람'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평가원은 개별 수험생의 정보를 보호하고 학교ㆍ지역 간 서열화 논란을 피하기 위해 수험생 이름, 수험번호 등 개인정보와 학교명을 밝히지 않은 채 지역별로 학교명 대신 일련번호 등 기호를 붙여 성적을 공개할 방침이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해 9월 국회 상임위에 참석한 안병만 교과부 장관에게 "(지역 간 성적격차 분석을 위해) 수능 원자료를 공개해 달라"고 요구했고 안 장관은 "사회문제를 야기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을 전제로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수능 원자료는 개별 수험생의 수능 표준점수, 등급, 백분위 등 성적 정보가 그대로 담겨 있는 자료로, 그동안 한 번도 공개된 적이 없어 당시 안 장관의 답변은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교과부는 수능 원자료가 공개되면 고교별, 지역별 학력차가 그대로 드러나 자칫 고교 평준화 체제의 근간마저 흔들릴 수 있다고 보고 그동안 철저히 비공개 원칙을 지켜왔다.

조 의원은 이달 말 평가원을 통해 자료를 열람한 뒤 자료 내용을 연구 목적으로만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교육계에서는 한번 성적 자료가 공개되면 어떻게든 외부로 알려지게 될 수밖에 없고 다른 국회의원들로부터도 자료 공개 요청이 잇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조 의원실 관계자는 "자료를 학교, 지역 간 줄세우기 목적으로 활용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교육 격차가 생기는 원인과 이를 해소하는데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연구하기 위한 목적으로만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yy@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