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5℃
  • 흐림강릉 32.1℃
  • 흐림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31.8℃
  • 맑음대구 34.5℃
  • 맑음울산 32.5℃
  • 구름조금광주 31.0℃
  • 맑음부산 29.3℃
  • 구름조금고창 30.0℃
  • 맑음제주 32.8℃
  • 구름많음강화 27.7℃
  • 구름조금보은 30.0℃
  • 구름조금금산 31.5℃
  • 구름조금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33.7℃
  • 구름조금거제 28.9℃
기상청 제공

학외뉴스

전체기사 보기

세계로 뻗어나갈 차기 성악가들의 열정을 담은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2016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 마술피리’ 개최

유니버시아드(Universiade)는 대학생을 뜻하는 유니버시티(University)와 올림피아드(Olympiad)의 합성어로, 각국의 대학생들이 밀접한 접촉을 하며 서로 간의 발전과 협력을 위해 개최된 국제행사이다. 이러한 의의를 실현하는 ‘2016 오페라 유니버시아드-마술피리(Die Zauberflte)’가 오는 3월 17일부터 19일까지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진행된다. 우리학교 학생들도 참여하는 이번 오페라 유니버시아드에 대해 살펴보자. ● 오페라 유니버시아드란?(재)대구오페라하우스가 주관한 ‘2016 오페라 유니버시아드-마술피리(Die Zauberflte)’는 전문 오페라 제작진들과 대학생이 협력해 공연을 준비함으로써 참여 대학생의 음악적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개최됐으며 이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은 해외의 현직 프로 공연자, 지휘자, 연출자에게 직접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이번 무대 제작진은 베를린 도이치오퍼, 라이프치히, 드레스덴, 하이델베르크 등 독일 전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유명 제작진으로, 지휘자인 줄리앙 잘렘쿠어(Julien Salemkuor·베를린 오페라하우스)와 오페라 전문 연출가인 핸드릭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