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2.3℃
  • 연무대전 5.9℃
  • 구름많음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8.6℃
  • 흐림광주 8.4℃
  • 흐림부산 11.0℃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2.8℃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5.4℃
  • 흐림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5.8℃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양아현 명지대)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19-09-16 17:30:39

●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

  양아현 (명지대•문예창작학과•4)

※ 당선작품은 2019년 9월 25일 발간된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모음집'을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 수상소감

 소설을 쓸 때면 인물에 대해 가장 많이 생각한다. 내가 만든 이들이지만 나는 늘 그들이 궁금하다. 가끔은 물어보고 싶어진다. 너는 어떻게 하고 싶은 거냐고. 

 좋아하는 선생님의 말을 빌리자면, 소설을 쓰며 타인의 사정을 헤아리는 법을 배웠다. 실제로 나는 화가 많은 사람인데, 이해할 수 없는 타인들 때문에 화를 내는 일은 많이 줄었다. 그것이 전부 소설을 쓴 덕이라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전혀 관련이 없는 것 같지도 않다.

 내게 소설이 어떤 의미고 왜 소설을 쓰는지 남들처럼 멋지고 명쾌하게 정리할 수가 없다. 나도 그게 끊임없이 궁금하기 때문이다. 다만 글을 읽고 쓰는 것은 내게는 외면할 수 없는 일 같다. 그 점이 괴롭기도 하고 즐겁기도 하다. 있어 보이는 말을 하고 싶은데 나는 내가 아는 얘기밖에 할 수 없어 안타깝다. 

 당선 소식을 들었을 때는 기쁘고 감사하고 부끄러웠다. 아주 조금 무섭기도 했다. 식상한 얘기를 하는 것 같지만 열심히 써야겠다고 생각했다. 나는 특별하기보다는 솔직한 쪽에 가깝기 때문이다. 

 다정한 사람들의 진심어린 축하를 너무 많이 받아서, 짧게나마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 소설을 쓰는 즐거움을 알려주신 선생님들, 나를 서슴없이 믿어주는 가족들, 누구보다 나의 사정을 잘 헤아려주는 친구들. 

 그리고 늘 엄마보다는 이름으로 불러주고 싶은 우리 현미 씨. 

 모두모두 감사합니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48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소감 - 아이(전혜린 연… 신문방송국 2021/12/03
247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백가흠 님, 임현… 신문방송국 2021/12/03
246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소감 - 내 마을에서 나가… 신문방송국 2021/12/03
245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1/12/03
244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2) 수상소감 - 뼛값(신… 신문방송국 2021/12/03
243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1) 수상소감 - 엔딩 후… 신문방송국 2021/12/03
242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최진영… 신문방송국 2021/12/03
241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소감 - 아기 엄마(김원호 우석… 신문방송국 2021/12/03
240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서영희(서영처) 님, 신형… 신문방송국 2021/12/03
239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손보미… 신문방송국 2020/09/21
238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2) - 녹슨 사냥개(박소… 신문방송국 2020/09/21
237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1) - 전당포(송혜인… 신문방송국 2020/09/21
236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0/09/21
235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작 - 설렁탕 전(傳)(김은… 신문방송국 2020/09/21
234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전성태… 신문방송국 2020/09/21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