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3℃
  • 구름조금고창 -2.6℃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은희경 님, 전성태 님)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19-09-16 17:32:55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은희경 님, 전성태 님)

- 심사위원

  김영찬 님(계명대 · 국어국문학 · 교수 / 평론가)

   현대문학상대산문학상팔봉비평문학상을 수상했다.저서로 <비평극장의 유령들>, <근대의 불안과 모더니즘>, <비평의 우울>, <문학이 하는 일>역서로 <근대성의 젠더>(공역), <성관계는 없다>(공역)가 있다.


  은희경 님(소설가)

   199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하여이상문학상한국일보문학상동인문학상,황순원문학상 등을 받았다.장편소설 <새의 선물>,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마이너리그>, <소년을 위로해줘>, <태연한 인생>, <빛의 과거>와 단편소설집 <타인에게 말 걸기>, <행복한 사람은 시계를 보지 않는다>, <상속>, <아름다움이 나를 멸시한다>, <중국식 룰렛>등을 냈다.


  전성태 님(중앙대 · 문예창작 · 교수 / 소설가)

   1969년생중앙대 문예창작학과 졸업했으며, 1994년 실천문학신인상으로 등단했다신동엽문학상오영수문학상현대문학상이효석문학상한국일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소설집 <매향>, <국경을 넘는 일>, <늑대>, <두번의 자화상>, 장편소설 <여자이발사>, 산문집 <세상의 큰형들등을 출간했다.


- 심사평

 예심을 거쳐 10편의 작품이 본심에 올랐다. 본심에 오르거나 근접한 소설들은 유수의 신인문학상 공모전처럼 수준이 높았다. 본 문학상의 전통과 새로운 기획에 동참하는 대학생들의 높은 기대를 실감케 했다. 

 10편의 본심 후보작들은 청년, 혐오와 폭력, 난민, 한일 역사 문제, 그리고 젠더 이슈와 같은 우리 사회가 안은 다양한 문제들을 핍진하고 신선한 서사로 담아냈다. 우리는 이 중 3편, <천적을 피해 달아나는 물소 떼, 2001> <라운지 피플> <위장 보고서> 의 성취에 주목했다.  

 <천적을 피해 달아나는 물소 떼, 2001> 는 잔잔하고 수려한 화법으로 독자를 설득해가는 힘이 미덕이고, 가족서사를 넘어 질병 앓는 사람들의 인권까지 생각하게 했다. 그러나 왜 천적을 피해 달아나는 물소가 형제에게 중요한지, 그 의미가 어떻게 작용하는지 명확하지 않아 감상적으로 기우뚱해지는 걸 끝내 바로잡지 못했다.

 <위장 보고서>는 동성애자였던 아버지의 비밀을 전하는 이야기로 젠더 이슈에 접근하는 시선이 참신했다. 소설은 아버지의 기일에 맞춰 대학생 아들의 하루를 차분히 따라가는데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사연, 숨겨둔 연인의 이야기가 매우 극적임에도 일상의 층위에서 자연스럽게 조감된다. 화법이 지적이고 유머러스하며 진중함과 가벼운 터치가 균형 있게 조율되고 있으며, 정보를 조금씩 내밀어 서사를 풀고 조이는 구성력도 좋고, 멀리 떨어진 문장끼리 호응을 시켜 울림을 생성하는 솜씨도 발군이었다. 

 <라운지 피플>은 남성중심사회의 이면을 비틀어보게 하고 여성의 고통을 전복적인 목소리로 전한다는 점에서 <위장 보고서>와는 결을 달리한다. 직설적인 화법, 신랄하고 발칙한 대화 이면에 도저하고 막막한 무력감이 부감되지만 한편으로 개성적인 여성 인물들이 시종일관 보여주는 도발성이 통쾌하다. 남자들이 만들어놓은 세계, 여성에게는 선택지가 없는 꽉 막힌 세계에 대해 새로운 질서를 짜보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말하고자 하는 바를 어떤 서사적 타협도 없이 끝까지 시원하게 밀어붙이는 작가의 뚝심이 돋보이는 수작이다.

 <위장 보고서>와 <라운지 피플> 두 편을 두고 논의가 길어졌다. <위장 보고서>는 기시감이 있는 화법이라든가 보조인물들이 소모되는 측면이 있다는 점이 걸리면서도 작가의 자질을 고루 갖춘 안정감이 탐났고, <라운지 피플>은 세계에 대해 이분법적이고 또 다른 혐오의 시선을 내장하고 있는 건 아닌가 토론해볼 만큼 페미니즘 작품에 대한 독법을 성찰적으로 점검하게 하는 문제작이었다. 심사위원들은 본 문학상이 대학이라는 울타리를 넘어서서 세상에 비범한 신인작가를 내놓을 만하다고 판단했고, 그에 값하는 작품은 <라운지 피플>이라는 데 동의했다.   

 수상자인 양아현 작가에게 축하를 보낸다. 멋진 작품을 투고해준 전국의 대학생들에게도 감사드린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48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소감 - 아이(전혜린 연… 신문방송국 2021/12/03
247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백가흠 님, 임현… 신문방송국 2021/12/03
246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소감 - 내 마을에서 나가… 신문방송국 2021/12/03
245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1/12/03
244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2) 수상소감 - 뼛값(신… 신문방송국 2021/12/03
243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1) 수상소감 - 엔딩 후… 신문방송국 2021/12/03
242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최진영… 신문방송국 2021/12/03
241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소감 - 아기 엄마(김원호 우석… 신문방송국 2021/12/03
240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서영희(서영처) 님, 신형… 신문방송국 2021/12/03
239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손보미… 신문방송국 2020/09/21
238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2) - 녹슨 사냥개(박소… 신문방송국 2020/09/21
237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1) - 전당포(송혜인… 신문방송국 2020/09/21
236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0/09/21
235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작 - 설렁탕 전(傳)(김은… 신문방송국 2020/09/21
234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전성태… 신문방송국 2020/09/21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