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2.9℃
  • 연무대전 7.5℃
  • 구름많음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10.3℃
  • 흐림광주 9.7℃
  • 흐림부산 12.0℃
  • 흐림고창 6.1℃
  • 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3.8℃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8.1℃
  • 구름많음강진군 11.0℃
  • 구름많음경주시 8.8℃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40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신형철 님, 박준 님)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20-09-21 09:50:34

●  제40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신형철 님, 박준 님)

- 심사위원

  김민정 님(계명대 · 문예창작학 · 교수 / 시인 / 출판사 '난다' 대표)

   1999년 <문예중앙신인문학상을 통해 등단했으며박인환문학상현대시작품상이상화문학상을 수상했다시집 <날으는 고슴도치 아가씨>, <그녀가 처음느끼기 시작했다>,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너의 거기는 작고 나의 여기는 커서 우리들은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집필했다.


  신형철 님(조선대 · 문예창작학 · 교수 / 문학평론가)

   1976년 출생하여 서울대 국문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2005년 <문학동네>에 평론을 발표하며 등단했으며, <몰락의 에티카>(2008), <느낌의 공동체>(2011), <정확한 사랑의 실험>(2014), <슬픔을 공부하는 슬픔>(2018)을 출간했다.


  박준 님(시인)

   2008년 계간 <실천문학>으로 등단했다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산문집<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오늘의젊은예술가상, 편운문학상, 박재삼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 심사평

 제40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에는 높고 고른 수준의 작품들이 두루 응모되었다. 선을 하는 입장으로서 더없이 조심스럽고 한편으로는 스스로의 미감을 되짚어 보아야 할 시간들이 길게 이어진 것이지만 한편으로는 응모작들을 통해 갱신되고 있는 우리 시의 모습을 생생하게 마주할 수 있어 설레고 뿌듯했다. 응모자들이 자신의 시와 문학을 통해 구축하고 또 가닿으려고 하는 세계는 저마다 다른 것이었다. 하지만 언어를 통해 삶과 현실의 어떤 간극들을 메우고 있다는 사실만은 공통적으로 발견되었다. 선자들은 오랜 시간을 두고 투고작들을 검토한 후에 다섯명의 작품을 집중 검토작으로 삼아 재독을 거친 후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최종 논의에 오른 다섯명의 작품은 무엇이 당선작으로 결정되어도 좋을 만큼 저마다의 장점을 가지고 있었다. 물론 이 다섯명의 작품이 최종 논의에 오르지 못한 다른 투고작들에 비해 문면의 특출난 화법을 가진 것은 아니었다. 다만 이면에 도사리고 있는 시선의 측면에서 저마다의 다른 확여한 매력을 지니고 있었다. 선자들은 이를 통해 시인은 말하기 이전 먼저 발견하고 사유하는 사람이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할 수 있었다. 아울러 다섯편의 작품은 대체로 우리가 기존 시라고 합의한 관습을 따르면서도 동시에 이를 극복해내려는 의지가 돋보였다.

 거듭된 논의를 거쳐 심사위원들은 송장4편을 제40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수상작으로 정했다. 스스로의 삶을 객관화하고 이것을 언어로 해석하고 변주하는 능력이 돋보이는 작품이었다. 시와 문학의 역동성이란 구체와 추상, 언어와 사유가 팽팽하게 길항할 때 탄생하는 것임을 당선자는 작품을 통해 여실히 보여주고 있었다. 이러한 힘의 균형은 거대한 세계의 진실 앞에서 이에 앞도되거나 이를 외면하지 않는 시인의 태도에서 출발하는 것이며 수집된 파편들을 곡해하지 않고 언어로 재구성하는 노력으로 유지되는 것이라 생각된다. 아슬아슬하면서도 아름다운 외줄, 이 문학적 긴장 위에서 더 자유롭게 딛고 더 오래 걸어주시기를 당선자에게 부탁드린다. 아울러 낙선자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드린다. 삶이 계속된다는 것은 쓺이 계속된다는 것과 동의어임을 알아주셨으면 한다. 낙담이 아닌 정진을 부탁드리고 싶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48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소감 - 아이(전혜린 연… 신문방송국 2021/12/03
247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백가흠 님, 임현… 신문방송국 2021/12/03
246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소감 - 내 마을에서 나가… 신문방송국 2021/12/03
245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1/12/03
244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2) 수상소감 - 뼛값(신… 신문방송국 2021/12/03
243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1) 수상소감 - 엔딩 후… 신문방송국 2021/12/03
242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최진영… 신문방송국 2021/12/03
241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소감 - 아기 엄마(김원호 우석… 신문방송국 2021/12/03
240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서영희(서영처) 님, 신형… 신문방송국 2021/12/03
239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손보미… 신문방송국 2020/09/21
238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2) - 녹슨 사냥개(박소… 신문방송국 2020/09/21
237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1) - 전당포(송혜인… 신문방송국 2020/09/21
236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0/09/21
235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작 - 설렁탕 전(傳)(김은… 신문방송국 2020/09/21
234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전성태… 신문방송국 2020/09/21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