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3℃
  • 구름많음강릉 11.6℃
  • 흐림서울 3.7℃
  • 구름조금대전 -0.3℃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8.9℃
  • 맑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11.4℃
  • 흐림강화 3.1℃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전성태 님, 최진영 님)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20-09-21 10:01:43

●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전성태 님, 최진영 님)

- 심사위원

   김영찬 님(계명대 · 국어국문학 · 교수 / 평론가)

   현대문학상대산문학상팔봉비평문학상을 수상했다저서로 <비평극장의 유령들>, <근대의 불안과 모더니즘>, <비평의 우울>, <문학이 하는 일>역서로 <근대성의 젠더>(공역), <성관계는 없다>(공역)가 있다.


   전성태 님(중앙대 · 문예창작 · 교수 / 소설가)

   1969년생으로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졸업했으며, 1994년 실천문학신인상으로 등단했다신동엽문학상오영수문학상현대문학상이효석문학상한국일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소설집 <매향>, <국경을 넘는 일>, <늑대>, <두번의

자화상>, 장편소설 <여자이발사>, 산문집 <세상의 큰형들등을 출간했다.


   최진영 님(소설가)

   2006년 <실천문학소설부문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한겨레문학상신동엽문학상을 받았다출간한 소설로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끝나지 않는 노래>, <나는 왜 죽지 않았는가>, <구의 증명>, <해가 지는 곳으로>, <이제야 언니에게>, <비상문>, <팽이>, <겨울방학>이 있다.



- 심사평

   작년에 상금이 대폭 오르고 위상이 한층 높아진 가운데 계명문학상이 사십 돌을 맞았다. 올해도 134편에 이르는 많은 소설이 투고되었다. 늘 놀랄 만한 작품을 찾게 되지만 올해 수상작은 보다 기념할 만한 작품이 나왔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심사에 임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앞으로 직간접적으로 문학에 영향을 미칠 테고, 성급하지만 문학의 행로를 가늠해볼 만한 징후들이 읽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없지 않았다. 전반적으로 팬데믹 상황 자체를 작품화한 투고작은 많지 않고 청년 실업, 혐오와 폭력, 젠더 이슈와 같은 최근 사회적 이슈가 여전히 활발하게 소재로 다뤄지고 있었다. 일종의 경향성이 대두되는 시절에는 보다 심화된 주제의식이나 참신한 실험성을 요구하게 되는데 그런 측면에서는 아쉬웠다.

   예심과 본심을 거쳐 심사위원들이 마지막까지 붙든 작품은 네 편이었다.

 「아주 긴 변명은 죽음과 애도를 공감력 있게 그려낸 작품이었다. 이모와 조카 사이에 드리운 상처를 바라보는 시선이 깊고, 죽음의 그늘에 매몰되지 않고 심상하게 표현하는 힘을 갖고 있었다.

 「네모바퀴는 소재가 이채롭고 반전이 강렬했다. 초등학교 교실의 폭력적 혐오 문화가 매우 실감나는 언어와 삽화로 옮겨져 있고, 종내에는 따돌림의 표적이 담임교사였다는 극적 반전의 여운이 독후에도 오래 남았다.

 「퍼틀 메모리는 여자 대학생의 페미니즘적 주제 접근이 사실적이고 의식적이었다. 혜화동 시위라든가 대구의 큰집 추석 풍경, 대학 동아리 내의 성 역할과 연애 등을 한데 모아 이끌어가는 구성력이 돋보였다. 엄마와의 인터뷰를 통해 젊은 세대가 감각하는 시대적 실감을 균형 있게 구현하려는 시도 역시 좋았다.

 「거짓말의 계보는 중학생 과외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 이야기인데 서술자가 감각하는 빈곤의 일상성에 공감할 만한 부분이 많았다. 예컨대 이십대 초반의 나이에 감각하는 어른이라는 실체에 대한 질문을 곡진하게 서술하는 부분이라든가 보이지 않는 능력을 가진 얼룩말과 같은 동화적 모티브를 현실의 층위에서 재현하고 상징화하는 작가의 시선이 소박하면서도 미쁘게 다가왔다.

 「아주 긴 변명은 이야기가 낯익은 데서, 네모바퀴는 결말의 신선함에도 불구하고 그 반전에 이르는 과정에 복선의 묘를 충분히 살리지 못한 점에서 못내 아쉬웠다. 퍼틀 메모리거짓말의 계보가 최종적으로 남았다. 결과론적인 감상이지만 두 소설은 대학생의 시선과 태도가 가장 핍진하게 담긴 작품들이기도 했다. 퍼틀 메모리는 페미니즘의 최전선을 매우 정치하게 감각하고 있는 점이 돋보이는 가운데 전형적인 삽화들과 인용의 세계에서 새로움이 덜했고, 거짓말의 계보는 서사의 틈을 벌려 내보이는 작가만의 개성적인 어법이 매력적이면서도 개연성들에서 자잘한 허점을 보였다. 논의를 이어갈수록 거짓말의 계보의 목소리가 보다 뚜렷해지고, 그 목소리가 작가로서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점에 공감하며 심사위원들은 이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택했다. 당선자에게 축하를 보낸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39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손보미… 신문방송국 2020/09/21
238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2) - 녹슨 사냥개(박소… 신문방송국 2020/09/21
237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1) - 전당포(송혜인… 신문방송국 2020/09/21
236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0/09/21
235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작 - 설렁탕 전(傳)(김은… 신문방송국 2020/09/21
*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전성태… 신문방송국 2020/09/21
233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거짓말의 계보(김… 신문방송국 2020/09/21
232 제40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신형철 님, 박… 신문방송국 2020/09/21
231 제40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작 - 송장(박주훈 계명대) 신문방송국 2020/09/21
230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최제훈… 신문방송국 2019/09/16
229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 장례(박민혁 인하… 신문방송국 2019/09/16
228 제39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고연옥… 신문방송국 2019/09/16
227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은희경… 신문방송국 2019/09/16
226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양아… 신문방송국 2019/09/16
225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나희덕 님, 박… 신문방송국 2019/09/16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